>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지코 "편견없이 봐주셨으면 해요"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즐겁거나 신나는 음악이 듣고 싶을 때, 많은 분들이 제 음악을 찾아주셨어요. 이제는 그 밖의 감정들도 채워주는 아티스트이고 싶습니다."

2011년 '가요계 악동' 블락비로 데뷔해 8년. 이제 기획사 KOZ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경영자로서 역량을 드러내고 있다. 그리고 데뷔 첫 솔로 정규 앨범 '띵킹(THINKING)'을 발매하면서 가수로서 스펙트럼을 확장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지코 [사진=KOZ엔터테인먼트] 2019.11.11 alice09@newspim.com

"이번 정규앨범이 파트1과 2로 나뉘어져 있어요. 파트1, 2를 모두 내고 나서 제 심경의 변화가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고요(웃음). 많은 분들이 이번 앨범을 듣고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 지 기대되면서도 걱정도 되고, 설레요."

최근 음원의 소비가 빨라지는 추세에, 지코는 정규앨범을 파트1, 2로 나눴다. 여기엔 음악을 소비하는 대중, 리스너들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있다.

"제가 10트랙에 대한 과장 정보를 한번에 건네 드리면 받아들이는 데 힘든 부분이 생길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효과적으로 메시지를 나누고자 따로 발매하게 됐어요(웃음). 파트1, 2는 일관된 메시지 형태를 가지고 있지만, 표현의 차이점이 있는 것 같아요. 파트1은 제 생각을 넓게 펼쳐놨다면, 파트2에서는 조금 더 심화시킨 과정이 담겼죠. 많은 차이점보다, 다양한 메시지와 곡들이 담겼어요."

정규앨범을 하나로 합쳐서 보면 파트2의 타이틀곡 '남겨짐에 대해(Feat.다운)'는 7번 트랙에 배치돼 있다. 타이틀곡을 앞 트랙에 배치해 대중의 눈을 사로잡는 기존의 마케팅과는 사뭇 달랐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지코 [사진=KOZ엔터테인먼트] 2019.11.11 alice09@newspim.com

"파트2를 처음 재생하는 분들에게는 두 번째 트랙이에요. 앞선 곡들을 먼저 듣고, 뒤의 곡을 들어주셨으면 좋겠더라고요. 날씨가 추워지는데 박진감 넘치고 생동감 넘치는 곡보다, 계절 분위기에 맞는 곡이 좋을 것 같았어요. 트랙들도 다 생각을 하고 배치시켰어요."

타이틀곡 '남겨짐에 대해'에는 배우 배종옥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배종옥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는 것은 이번 지코의 노래가 처음이다. 그는 "만약 출연을 안 하셨다면, 새로운 콘티를 짜야했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 트랙이 나오고 나서 뮤직비디오에 대한 아이디어를 떠올렸는데, 문득 배종옥 선배가 생각나더라고요. 작은 표정 하나에도 서사가 담겨 있어서 '남겨짐'이라는 주제와 단어를 얼굴만으로도 이야기할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했어요. 처음에 마음을 비우고 초월한 상태에서 출연 제안을 드렸어요. 하하. 그런데 곡이 좋다고 긍정적인 뜻을 내비치시더라고요. 너무 좋았죠. 만약 출연 안 하셨으면 새로 콘티를 짜야했어요. 배종옥 선배에 맞춰 콘티를 짜고 출연 제안을 드렸거든요(웃음)."

지코는 그간 발매하는 곡들 모두 좋은 성적을 거뒀다. 힙합이라는 비주류 음악에도 불구하고 '소울 메이트(SoulMate)' '너는 나 나는 너' '아티스트(Artist)' 등 셀 수도 없는 노래들이 차트 1위를 장악했다. 하지만 이번 정규앨범은 아쉽게도 좋은 성적은 거두지 못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지코 [사진=KOZ엔터테인먼트] 2019.11.11 alice09@newspim.com

"대체로 만족해요. 앨범을 냈을 때 스코어에 대해서는 늘 기준치보다 좋은 성적을 거뒀어요. 하지만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데 있어서는 항상 결핍을 느꼈거든요. 이번 정규앨범은 여러 트랙을 통해 '내 이야기같다'는 반응을 주셔서, 저에게 가장 만족감이 크죠."

지코를 떠올리면 화려하고 악동 이미지가 단숨에 떠오른다. 그간의 곡들 역시 강렬한 비트에 쏟아지는 랩을 많이 선보여 왔다. '강하고 센 이미지'의 지코가 정규앨범을 통해 조금은 차분하고, 그간 선보인 곡들과 다른 결로 승부수를 띄웠다.

"대중이 바라보는 제 모습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하겠지만 거칠고 화려하고, 지나치게 솔직한 부분이 강조돼 있는 것 같아요. 이번 앨범에서 제가 탐구한 '인간 우지호'는 생각도 많고, 감추고 싶은 것들도 있고, 강해지려고 노력하지만 계속해서 흔들림을 겪고 있더라고요. 화려하고 날 서있는 것도 제 안에 포함된 정체성 중 하나지만, '띵킹' 앨범처럼 강해지려고 노력하는 면이 더 많다고 생각해요. 이런 면 또한, 편견 없이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