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충북TP, 일본 수출규제 대응 부품·소재·장비 전문기업 육성

  • 기사입력 : 2019년11월11일 10:36
  • 최종수정 : 2019년11월11일 1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재)충북테크노파크(충북TP)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의 일환으로 부품 소재 기업들에 대한 사업화신속지원으로 제품고급화를 통해 전문기업 육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충북TP는 △부품 △소재 △장비 전문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신속지원사업의 수혜기업 모집을 공고하고 오는 15일 충북테크노파크 컨벤션홀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충북테크노파크[사진=충북도]

또한 충북도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도내 부품·소재·장비기술 우수 중소기업의 성장촉진을 위한 '지역혁신성장 사업화신속지원사업' 예산을 확보, 주관기관인 충북테크노파크가 10개 내외의 과제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화신속지원사업은 지역 내 부품·소재·장비생산 기업의 신규 거래선 발굴, 제품 다변화를 위한 시제품 제작, 공정개선, 제품디자인, 특허출원, 인증지원, 마케팅 등 사업화를 위한 것이다.

충북TP는 이 사업의 △아이디어 △제품고급화 △역량강화 지원 등 3개 분야 프로그램을 패키지로 지원해 일본 수출규제품목의 대체효과와 고용 및 매출액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양희 충북TP 기업지원단장은 "도내 우수 기술역량을 가진 부품·소재·장비생산 전문기업에 신속한 사업화 지원으로 자체기술의 확보와 국내생산 확대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신청은 지난 7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지역산업종합정보시스템 (http://www.rips.or.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