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시몬스 대표 '회삿돈으로 보모 고용' 혐의 기소 의견 송치

자신의 집 가구 구입하기도

  • 기사입력 : 2019년11월09일 11:38
  • 최종수정 : 2019년11월09일 11: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유명 침대 회사 '시몬스'의 대표가 회삿돈으로 보모를 고용하거나 집안의 가구를 구매했다는 의혹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9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안정호(48) 시몬스 대표를 업무상 배임(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로고 [뉴스핌DB]

안 대표는 회사 자금으로 필리핀 국적 여성 2명을 딸의 보모로 고용하고, 자신의 집에 사용할 가구를 구입하는 데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와 같은 방식으로 안 대표가 사용한 회삿돈은 10억원 이상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경찰은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시몬스 본사 및 서울 강남 영업본부 등을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등 관련 조사를 이어왔다.

다만 안 대표는 경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 배임 의혹이 있는 자금 대부분 회사에 돌려줬고, 수사 진행 과정에서 전부 변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