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양현석, 경찰 출석...비아이 마약 수사 무마 의혹

경찰, 협박·업무상배임·범인도피교사 등 혐의 조사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11월09일 11:4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9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최대호 기자 = 소속 아이돌 가수의 마약 사건 수사를 무마하려 제보자를 회유·협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9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양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쯤 사건 수사팀이 있는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수원=뉴스핌] 최대호 기자 = 소속 아이돌 가수의 마약 사건 수사를 무마하기위해 제보자를 회유·협박한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9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11.09 4611c@newspim.com

검은색 정장 차림의 그는 "회유·협박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짧은 말을 남긴 채 변호사와 함께 조사실이 있는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당시 YG소속 가수였던 비아이(23, 김한빈)가 대마초를 구입해 흡입했다는 사실을 경찰에 밝힌 제보자 A씨를 회유·협박하는 등 수사를 무마하려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양 전 대표에게 협박,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 등 모두 3가지 혐의를 적용했다. 이어 지난 6일 첫 조사일정을 잡고 그에게 출석을 통보했었다.

양 전 대표는 그러나 경찰 조사 일정이 언론 등에 공개되자 돌연 출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경찰에 밝힌 뒤 조사당일 경찰에 나오지 않았다.

양 전 대표와 경찰은 이후 서로 조율을 통해 상대적으로 언론 주목을 덜 받는 주말로 조사일정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양 전 대표를 상대로 실제 A씨를 협박했는지, 또 사건과 관련해 회삿돈을 사용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수사팀은 지난 9월 17일 비아이를 불러 조사한 바 있다. 당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에 응한 비아이는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일부 인정했고, 경찰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그를 정식 입건했다.

4611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