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엠디이, 세종시 BRT도로서 자율주행 실증 주행 '성공'

4생활권 BRT 도로 미운행 구간 순회하며 '안정된 기술력' 뽐내
"편안하고 안전한 자율주행 체감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 중"

  • 기사입력 : 2019년11월08일 09:44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09: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엠디이(MDE)의 자율주행 차량이 세종시에서 자율주행 실증에 성공했다.

엠디이는 중소벤처기업부, 세종특별자치시와 함께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에서 합동 현장 점검을 실시, BRT 도로에서 자율주행 실증 주행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8일 밝혔다.

엠디이의 자율주행 차량이 세종시 BRT도로에서 자율주행 실증 주행을 하고 있다. [사진=엠디이]

실증 현장에는 김학도 중기부 차관과 이춘희 세종시장,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 관계자, 엠디이 관계자들이 참석해 세종시 BRT 도로 중 미운행 구간인 시범운행 지역에서 자율주행차에 시승해 사업 안정성 전반에 대해 점검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합동 현장 점검은 세종시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의 실증특례 이행과 안전대책 등을 점검·보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규제자유특구 현장점검반'의 첫 행보이기도 해 그 의미를 더했다"고 언급했다.

현장 관계자들이 탑승한 엠디이의 자율주행 차량은 자율주행차량 시험운행지역인 4생활권 BRT 도로 미운행 구간을 순회하며 안정된 기술력을 선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실증 단계이기 때문에 주행 중 문제시 되는 부분들을 빠짐 없이 점검했다"며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자율주행을 체감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는 내년 1단계 사업으로 자율주행 시범운행을 통해 안전성과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 2021년 2단계 사업으로 실증구간과 서비스를 확대해 2022년 이후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