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유럽증시] 미중 협상 진전·기업 실적 호조에 일제히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11월08일 04:07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04: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지수는 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의 단계적 관세 철회 합의 소식과 양호한 기업 실적으로 일제히 상승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600 지수는 1.49포인트(0.37%) 상승한 406.56을 기록했다. 독일 DAX 지수는 109.57포인트(0.83%) 오른 1만3289.46에, 영국 FTSE100 지수는 9.76포인트(0.13%) 상승한 7406.41에 마쳤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24.25포인트(0.41%) 상승한 5890.99를 나타냈다.

유럽 증시는 장 초반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지난 2주간 고위급 협상단이 건설적인 논의를 한 결과 추가 관세를 단계별로 철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히면서 급격히 상승 탄력을 받았다.

ING의 라울 리어링 국제무역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지난 봄과 달리 중국과 미국 모두 더 많은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의 단계적 관세 철회 소식으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신고점을 기록했으며 무역에 민감한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도 0.8% 상승, 지난해 2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이날 발표된 9월 독일 산업 생산 지표가 시장 예상보다 크게 하락했으나 리스크 온 심리가 고조된 상황에서 투자자들은 영향을 받지 않는 모습이었다.

유럽 주요 기업들의 실적도 호조를 보였다. 독일 지멘스가 분기 순익이 시장 예상을 뛰어넘으면서 4.7% 상승했다. 이탈리아 최대 은행 유니크레딧은 견고한 3분기 실적과 함께 10년 만에 첫 자사주 매입을 발표하면서 6% 급등했다.

여행 및 레저 지수는 1.8% 상승했다. 항공운송주 루프트한자가 이익 회복을 위한 원가 절감 계획으로 6.8% 급등하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영란은행(BOE)가 금리 동결에 만장일치를 이룰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두 명의 위원이 금리 인하를 주장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파운드화 약세에 따라 0.1% 상승했다.

다만 보험사 히스콕스와 런던증권거래소(LSE)가 각각 9.7%, 2.7% 하락하면서 FTSE 지수의 상승은 제한됐다.

이밖에 철강업체 아르셀로미탈이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에 6.7% 상승했으며 터빈 생산업체 베스타스가 11% 급등했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21% 하락한 1.1045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9.7bp(1bp=0.01%포인트) 상승한 -0.235%를 나타냈다.

스톡스 600 지수 일간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