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쎌바이오텍 3분기 영업익 전년比 79.2% 감소…"해외 매출 부진"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7:18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쎌바이오텍(대표 정명준)은 2019년 3분기 매출액으로 105억원, 영업이익 10억원, 당기순이익 17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분기 대비 각각 9.7%, 7.1%, 16.1% 각각 감소한 수치며, 전년 동기대비로도 매출액 28.2%, 영업이익 79.2%, 당기순이익 56.5%가 줄었다.

[이미지=쎌바이오텍]

실적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해외 매출 부진 때문이라는 것이 쎌바이오텍 측 설명이다.

쎌바이오텍 관계자는 "면세점 등 국내 신규 유통 채널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해외 OEM, ODM 부문이 하락하면서 전분기 대비 매출과 수익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쎌바이오텍은 매출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프리미엄 제품과 별도로 매스 마켓용 신규 제품 라인업을 구축해 투 트랙으로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여기에 국내 창고형 마트 등으로 유통라인을 확대하고 있어 오는 4분기부터는 점진적으로 매출 개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발중인 항암제의 임상은 계획대로 연말 신청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쎌바이오텍 관계자는 "현재 제4공장 시운전이 진행 중인 상황이고 관련 연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며 "최근 기존 임상 관련 부서를 확대 재편하고 임원을 영입하는 등 임상 신청 전 제반 사항을 면밀히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