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 화순서 '국제백신포럼' 개막...글로벌 백신전문가 대거 참석

화순을 백신의료산업의 메카로 육성
생명공학 발전 기술로 생명연장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5:4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순=뉴스핌] 지영봉 기자 = '2019 화순국제백신포럼'이 7일 오전 전남 화순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적벽홀에서 세계적인 백신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했다.

포럼은 세계적인 백신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미래 백신산업의 비전을 제시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 위한 자리다. 

백신포럼 개막전 문화 행사가 펼쳐지고 있다.[사진=지영봉 기자]

포럼에는 데이비드 와이너 국제백신학회장을 비롯한 국내외 백신 석학 7명 등 백신 전문가들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구충곤 화순군수 등 기관단체장, 임신혁 포항공대 교수, 정병석 전남대총장, 허은철 ㈜녹십자 사장, 곽원재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국내 유일의 백신산업특구인 화순에서 열린 국제백신포럼은 '치료백신과 면역치료의 미래'를 주제로 개회식을 비롯해 기조연설, MOU 체결, 주제발표, 미생물실증지원센터 현장시찰 등 순서로 진행됐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환영사에서 "이번 포럼이 화순 중심의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조성하고자 하는 계획에 도움이 되고 미래 백신기술에 대한 활발한 토론과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충곤 화순군수가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지영봉 기자]

구충곤 화순군수는 "화순은 생물의약 산업의 인프라가 집적된 바이오 메디컬 클러스터를 통해 의·생명 복합도시로 발전하고 있다"며 "미생물 실증지원센터 건립 등 국제 수준의 백신 생산 시설을 확충해 향후 화순을 세계적인 백신 허브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열린 포럼의 '세션 1'에서는 DNA 백신 권위자인 데이비드 와이너(미국) 국제백신학회 회장을 비롯해 임신혁 포항공대 융합생명공학부 교수, 프랭크 엠리히(독일) 독일프라운호퍼 IZI 연구소 설립자 겸 전임연구소장이 '면역치료 프로티어'를 주제로 발제했다.

'세션 2'에서는 '암 면역치료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프랭크 판(중국) 난징 레전드바오텍 공동창업자, 폴 비비스(호주) 피터맥캘럼 암센터 수석연구원, 이득주 GC녹십자 셀 대표이사, 이제중 화순전남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연사로 나섰다.

백신포럼에 참석한 전세계 백신전문가와 기관장들 [사진=지영봉 기자]

이와 함께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세미나2실에서는 전남도와 화순군은 치료백신과 면역치료제 국내 유망 제약기업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또 전남도와 화순군은 면역항암치료제 벤처기업인 ㈜박셀바이오, 바이오의약품 임상시험 전문 검사회사인 ㈜지씨씨엘(GCCL), 항암신약 전문회사 에이치엘비(HLB)의 자회사인 인공 간 전문 생산기업인 라이프리버와 치료백신과 항암면역치료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등을 위한 업무협약도 각각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화순군은 미래 성장 동력인 백신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