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보좌관2', 이정재·신민아·김갑수의 더욱 치열해진 싸움

"복잡미묘해진 관계 변화가 포인트"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5:5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보좌관2' 속 주인공들의 신분이 조금씩 달라지면서 시즌1보다 더욱 치열해지고 고독해진 싸움으로 돌아온다.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에서는 JTBC '보좌관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곽정환 감독,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김갑수가 참석해 드라마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눴다.

'보좌관' 시즌2는 보좌관에서 국회의원이 된 장태준(이정재)의 위험한 질주와 대한당 원내대표 4선 국회의원에서 법무부장관으로 검찰 권력을 틀어쥔 송희섭(김갑수)는 이빨을 드러낸 희섭을 더 집요하게 짓밟으려 하면서 더욱 치열해진 여의도 생존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이정재(왼쪽부터), 신민아, 곽정환 PD, 김갑수, 이엘리야, 김동준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2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다. 오는 11일 첫 방송 예정이다. 2019.11.07 pangbin@newspim.com

이날 곽 감독은 "시즌1에 비해서 시즌2는 훨씬 더 복잡하고 미묘해지고 강렬해졌다. 시즌1에서 큰 중요한 사건이 있었다. 이성민 의원, 석만의 죽음이라는 큰 사건이 겪은 이후에 관계들이 복잡 미묘하게 양상이 달라진다. 여기 계신 주인공 관계가 시즌1보다 서로를 도우면서도 의심하고 공동의 목표를 향해 협력하는 과정이 더욱 흥미진진하게 그려진다. 스토리의 힘이 더 강력하게 느껴져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정재는 "장태준이 국회의원이 돼서 시즌1 인물들과 또 다른 이야기가 전개된다는 것은 들었다. 시즌2 도입부가 현충원에서 시작되는데, 대본을 받고 나서 마음이 무겁기도 하고 처음에 설정했던 생각들을 정리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첫 촬영 장면부터 마음가짐이 달라졌다"며 소감을 밝혔다.

시즌1에서는 현실 정치의 상황과 많이 맞닿아 있어 시청자들의 자연스러운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곽 감독은 "현실 정치와 관계와 연관 지어질 수밖에 없으면서도 조심스러우면서 예민하게 받아들여지더라"라고 운을 뗐다.

그는 "사실 저는 시즌2를 준비하면서 법무부장관이 아닌, 교육부장관이 나와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때가 'SKY캐슬'이 터졌을 때였다. 그래서 교육을 다뤄야한다고 말했는데, 작가님과 얘기하다가 법으로 바뀌었다. 현실 정치와 의도하지 않게 비슷한 면들도 있고, 다른 부분들도 있다. 중요한 건, 시청자들이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드라마가 대중적으로 즐겁게 볼 수 있는 문화 콘텐츠이지만, 현실을 담아 생각할 메시지를 던지는 것도 중요한 측면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드라마가 그런 면이 조금은 있는 것 같아서 뿌듯하다"며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내비쳤다.

이에 김갑수는 "우연치 않게 법무부장관이 됐는데, 실제로 법무부장관 일이 터졌다. 그 사건처럼 만들었으면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의도치 않게 현실이 묻어날 수밖에 없는데, 저는 그냥 연기하면서 다른 건 없었다. 권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휘두르는지, 잘못 쓰면 어떻게 되는지의 모습을 이 드라마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 모든 것을 더 하고 싶었는데 많이 참았다. 많은 자제를 하며 임했다"고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이정재(왼쪽부터), 신민아, 김갑수, 이엘리야, 김동준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2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보좌관2는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다. 오는 11일 첫 방송 예정이다. 2019.11.07 pangbin@newspim.com

이정재와 김갑수, 그리고 이엘리야, 김동준의 신분은 조금 달라졌다. 각각 보좌관에서 국회의원으로, 국회의원에서 법무부장관으로, 그리고 의원실 6급 비서와 인턴은 4급 보좌관, 그리고 8급 비서가 됐다. 하지만 신민아가 맡은 강선영은 그대로 대한당 비례대표 초선의원이다.

신민아는 "시즌1에서 선영이가 초선의원으로서 겪어야 할 일들이 많이 그려졌는데, 마지막 장면에서 선영이의 보좌관이 의문사를 당했다. 그러면서 주변에 대한 의심과 복합적인 감정을 가지고 앞으로 나아가는 감정이 시즌2에 그려질 것 같다. 앞으로도 쉽지 않고, 많이 부딪히는 인물이 될 것 같다. 시즌2에서 선영이의 모습이 위치에 따라 바뀌는 건 아닐 것 같다. 감정선은 조금 더 당당하고 깊어질 것 같다"고 귀띔했다.

시즌1은 5.3% 최고 시청률로 종영하면서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리고 시즌2가 아직 시작하지 않았지만, 많은 분들은 '보좌관'의 시즌제를 바라고 있다. 이에 곽 감독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시즌을 이어가고 싶다. 현장에서 너무 즐겁게 작업했다. 다음 시즌에 대한 많은 상상도 펼치면서 임했는데, 저희는 개인적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희망했다.

끝으로 곽 감독은 "관전 포인트는 장태준의 의롭지만 고독한 싸움이 성공할 것 인지다. 촬영을 하다 태준이의 뒷모습을 보면 울컥한다. 싸움에서 태준이가 이기길 바라는데, 이런 부분이 매주 큰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보좌관2'는 오는 1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