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원주기업도시, 개발 모범사례 될 것"

원주기업도시 준공식…롯데건설, 자금조달부터 시공까지 책임
527만㎡ 기업도시 조성…"지역 특화산업 연계 개발"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4:4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는 "강원도 원주기업도시는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해 개발된 만큼 향후 기업도시 개발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7일 롯데건설에 따르면 하석주 대표는 전날 강원도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를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지역구 국회의원, 강원도지사, 입주기업 및 지역주민을 비롯한 2000여명이 참석했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좌측에서 세 번째)가 6일 강원도 원주기업도시 준공식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원주기업도시 개발사업은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와 신평리 일원의 527만8000여㎡ 면적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롯데건설이 출자부터 시공까지 주도적인 역할을 맡았다. 개발부지는 공원과 녹지, 주거용지, 지식산업용지로 구성됐고 각각 50%, 20%, 18%의 비율을 차지한다.

이 사업은 지난 2004년 기업도시개발 특별법이 제정된 후 지난 2005년 시범사업으로 선정됐다. 지난 2008년 기공식을 거쳐 사업이 시작됐지만 글로벌 금융위기로 산업용지와 선입주단지 분양에 어려움을 겪었다. 

사업에 참여했던 여러 회사는 사업 진행에 난색을 표했지만 롯데건설이 지급보증책임을 떠안으며 여러 차례 개발계획을 수정한 결과 성공적으로 완료할 수 있었다.

원주기업도시의 계획인구는 3만1788명이다. 현재 절반 수준인 1만5000명 이상이 입주했다. 신규 아파트 입주가 남아있어 올 연말에는 2만명, 내년 말이면 계획인구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건설은 이 중 아파트 3519가구를 공급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원주기업도시는 충주시에 이은 두 번째 기업도시"라며 "정밀 의료와 원격 의료가 가능한 규제개혁 특구로 지정돼 첨단 의료산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거시설, 상업시설 및 공업지역이 어우러진 복합 자족형 도시를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