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보수대통합' 제안한 황교안에... 이인영 "일방통행식 뚱딴지 제안"

"박찬주 영입에 대한 책임 추궁 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 비판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자유한국당발 '범보수 빅딜론'에 "최소한의 교감과 소통을 생략한 일방통행식 뚱딴지 제안이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갑질 장군 영입에 대한 책임 추궁을 피하기 위해 묻지마 보수 통합 제안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6일 황 대표는 자유우파 대통합을 위한 보수대통합기구를 공식 제안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던 바른정당계를 비롯해 우리공화당과도 직·간접적으로 논의해왔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해 양당은 한국당과 "합의된 것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3차 당정 확대 재정관리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07 leehs@newspim.com

이 원내대표는 "공관병 갑질 인사인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시도 이후에 대한 답이 묻지마 보수통합이라는 것에 대해 지극히 유감"이라며 "제안을 받은 사람들도 황당해 한다는 얘기가 들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폭탄이 터지면 더 큰 폭탄을 터트리는 시선 끌기용이 아닌가 싶다"며 "실현 가능성이 낮은 정계개편에 매달리는 제1야당의 행태가 갑갑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는 국민들의 질문에 먼저 답해야 한다. 국민들은 왜 박찬주 같은 구시대 인사를 영입 1호로 했는지 묻고 있다. 삼청교육대 망언에 대한 대답도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확고한 자기 철학과 소신에 따라 결정한 일이다. 정치인은 자신의 결정에 대해 설명할 이유가 있다. 박찬주 영입을 둘러싼 국민들에 질문에 대한 대답부터 해주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