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독도 추락헬기' 범정부지원단 대구 강서소방서에 설치

포항, 동해 오락가락하던 수습체계 7일만에 재정비
6일 오후 사과 차 지원단 찾은 KBS사장, 피해가족들 거센 항의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07: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관련, 사고수습을 위한 '범정부지원단'이 대구 강서소방서에 설치됐다.

[사진=대구 강서소방서]

행정안전부는 독도 해역 헬기 추락 사고의 피해 가족 지원과 사고 수습을 위해 대구 강서소방서에 범정부 차원의 지원단을 구성하고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고 6일 밝혔다.

사고 발생 7일만에 사고 수습과 실종자 가족 지원체계를 정비한 셈이다.

이번 대구 강서소방서의 범정부지원단 설치는 수색 현장 상황 등에 관한 신속한 답변을 원하는 실종자 가족들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자 가족들은 지난 5일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에게 "해경, 소방, 해군을 한꺼번에 통제하는 컨트롤타워 설치"를 강하게 요구하는 등 정부 차원의 일괄적 체계 미비에 불만을 토로해 왔다.

실제 지금까지 수색작업은 경북 포항시 남부소방서에 설치된 수습대책본부에서 운영하다가 1일 오후 강원 동해시 소재 동해지방해양경찰청으로 전환하는 등 사고수습 창구가 뿔뿔이 흩어져 있어 실종자 가족 등이 상황을 파악하는데 혼선을 빚어왔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강서소방서 3층 여성의용대사무실에 마련됐다.

수습지원단은 행안부, 해경, 해군, 소방청이 참여하며 총괄지원·수색구조·가족지원·언론지원 등 4개 분야 18명으로 구성됐다.

해경 관계자는 "실종자 가족의 요구에 따라 6일부터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한다"며 "필요한 경우 다른 관련 기관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해 가족들이 '헬기 이륙 영상' 파문 관련 원본 영상 공개와 양승동 KBS 사장, 보도 기자 등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6일 오후 양승동 KBS 사장과 김종명 보도본부장, 이종형 기술본부장 등이 범정부수습지원단이 설치된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았으나 피해 가족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5분여 만에 서둘러 자리를 떴다.

또 이날 이철우 경북지사와 장경식 도의회 의장, 권영진 대구시장과 배지숙 시의회 의장 등이 강서소방서를 찾았으나 피해 가족들로부터 호된 질타와 항의를 받았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