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U-19 여자축구, 북한에 1대3패... AFC챔피언십 결승 진출 실패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20:18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2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여자축구가 U-19 챔피언십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태국 촌부리의 촌부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여자 챔피언십 4강에서 북한에 1대3으로 패했다.

한국은 강지우(가운데)가 만회골을 넣었으나 패했다. [사진= 대한축구협]

이날 한국은 6분만에 2골을 허용하는 등 기량 차이를 실감했다. 
전반3분 김경영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준데 이어 전반9분 다시 김경영에게 실점했다. 이후 후반8분에는 박일경에게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후반14분 강지우(고려대)자 자신이 엮은 페널티킥 기회서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한골을 만회했지만 더 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았다.

허정재호는 일본-호주전 승자와 3~4위전에서 맞붙는다. 여기서 이겨야만 3위까지만 주어지는 2020 U-20 월드컵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이번 대회 상위 3개 팀에게는 내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