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리미어12] '오몽 호투' 캐나다, 호주 꺾고 C조 예선 첫 승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6:2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고척=뉴스핌] 김태훈 기자 = 캐나다 야구대표팀이 프리미어12 C조 예선 첫 경기에서 완승을 거뒀다.

캐나다는 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1차전에서 쿠바를 3대0으로 꺾었다.

예선 첫 경기서 '강호' 쿠바를 제압한 캐나다는 조별 상위 두 팀만 오를 수 있는 슈퍼라운드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어니 위트 캐나다 대표팀 감독. [사진= WBSC]

캐나다 선발 필립 오몽은 8이닝 동안 2피안타 9탈삼진 1볼넷 역투를 펼치며 쿠바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마무리투수 스캇 매티슨은 1이닝 동안 세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승리를 지켰다.

선취점은 캐나다가 가져갔다. 4회초 선두타자 에릭 우드의 2루타로 득점권 찬스에 들어선 마이클 손더스는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를 쳤다.

1대0으로 팽팽하게 흘러가던 경기가 8회초 무너졌다. 웨슬리 다빌의 몸에 맞는 공과 우드의 내야안타로 무사 1,2루에서 손더스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를 엮었다. 이후 샤를 르블랑의 고의볼넷으로 1사 만루서 트리스탄 폼페이와 르네 토소니가 연속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 3대0을 만들었다.

쿠바는 8회말 1사 2,3루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라울 곤살레스와 로엘 산토스가 각각 중견수 뜬공과 내야땅볼에 그쳐 패했다.

캐나다는 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한국과 두 번째 예선전을 치른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