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자유민주주의 받드는 모든 분들과 통합 본격 추진"

6일 기자회견 열고 자유우파 통합기구 제안
"보수 분열 책임은 한국당 대표인 내게 있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5:47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김승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국민이 자유롭고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자유우파의 내년 총선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당내에 자유우파 통합논의기구를 설치하고, 나아가 자유우파의 모든 구성원과의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기구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보수가 분열되고 정권을 넘겨준 모든 책임은 한국당 대표인 자신에게 있음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통합의 대의 앞에서 자신부터 성찰하고 겸허한 자세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06 leehs@newspim.com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월 3일, 9일, 19일, 25일에 광화문 광장에 있었다.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오만을 반드시 심판해달라' '범자유민주 세력이 분열하지 말고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는 것이 시민들의 염원이며 명령"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그래서 오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의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총선 승리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자유우파 대통합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지난 탄핵 과정에서 보수가 분열되고 정권을 내주고 두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의 되면서 자유우파 정치권 전체에 상처가 생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우파 정치인 모두는 책임을 남에게 돌리는 게 아니라 스스로에게 묻는 성찰의 자세를 먼저 가다듬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이는 한국당 대표인 제 책임"이라며 "무엇이 우리를 국민들의 신임으로부터 멀어지게 했는지, 왜 우리는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끝까지 지키지 못했는지, 왜 우리는 작은 기득권에 연연하면서 과감한 혁신 하지 못했는지 국민 관점에서 바라보고 반성하고 성찰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돌이키기에는 너무 멀리 잘못된 길로 왔다. 우리는 무능, 오만, 비위로 점철된 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자유민주 세력의 대통합이 필요하다. 과거로 돌아가는 통합이 아니라 미래로 향하는 통합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내년 총선 일정을 감안할 때 통합 논의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이제 그간 물밑서 하던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들 뜻을 받들어 반영하겠다"며 "이를 위해 당내에 통합논의기구 설치하겠다. 또 자유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들과 구체적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통합협의기구에서 통합 정치세력의 가치와 노선, 통합의 방식과 일정이 협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선 국회의원 수를 270명으로 줄이겠다.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범여권 정치세력의 야합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저지하겠다고 공언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