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미래 전력기술 가늠할 혁신기술 한자리에...'빅스포 2019' 개최

4차 산업혁명시대 주도할 다양한 솔루션 전시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3:4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미래 전력 기술의 트렌드와 신기술, 전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력에너지 분야 글로벌 전시회인 빅스포가 6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올해로 5회 째를 맞은 '빅스포(BIXPO) 2019'는 광주광역시와 한국전력공사가 공동 주최했다. 참가기업 310개, 세계 60여 개국 글로벌 전력 유틸리티 기업 최고경영자와 최고기술책임자, 전력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51개 국제컨퍼런스가 열릴 예정이다.

수소에너지 생산과정 소개 [사진=지영봉 기자]

이날 행사에서는 △전력분야 최신 신기술을 선보이는 신기술 전시회 △참신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경합을 벌이는 국제발명대전 △세계 각국의 글로벌 전력회사 최고기술책임자(CTO)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CTO포럼 △에너지 분야 석학들이 지식을 공유하는 신기술 국제컨퍼런스 △채용설명회 △일자리박람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참가기업과 전문가들 간의 네트워킹 이루어졌다.

특히 전기·전력분야 뿐만 아니라 에너지ICT와 환경 분야의 국내외 발명품도 눈길을 끌었다. 일상생활을 바꾸는 신기술부터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채워진 에너지 발명품 까지 다양하고 차별화 됐다.

한전 김종갑 사장 (좌측) 과 광주시 이용섭 시장이 전력생산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또 한전이 행사장 내에 설치한 '특허기술 사업화관' 부스에서는 유망특허 기술이전 설명회가 열려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실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전력 분야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여주는 '해외 발명유관기관의 작품 60점'과 한전과 전력그룹사의 작품 67점도 선보였으며 총 160점이 전시됐다.

신개념 전기충전시스템 [사진=지영봉 기자]

이들 전시품 외에도 신기술 전시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전력 및 에너지 통합관리 분야의 혁신 기술 제품과 솔루션에 관심이 높았다. 

지멘스는 세계 최초 개발한 170kV급 친환경 진공 차단기(VI)를 선보이며 친환경 가스절연 개폐장치(GIS)의 핵심부품을 소개했다. 더불어 가공선로 보호시스템은 퓨즈가 끊어지는 것을 미연에 방지해 정전 횟수를 줄이고, 전압 네트워크의 운영비용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파도에 의한 친환경 전력생산기반 이른바 파력발전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지영봉 기자]

또 파도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를 개발해 파력발전을 성공시킨 기업들도 전시장에서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도 수소 차 전기 차 등 다양한 제품군들이 한자리에 모여 미래의 에너지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전력솔루션들이 다양하게 소개되기도 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