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골프] 블루원 상주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최강전... 용인태성고 우승

영주고 김운한은 송병호 제치고 개인전 우승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3:0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블루원 상주에서 지난3월18일부터 시작한 2019년 제15대 키움증원배 고교동창 최강전이 11월4일 개인전과 11월5일 단체전 우승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올해 대회에는 모두 156개 고등학교가 참가했다. 상반기, 하반기로 나누어 각각 8강을 가린 뒤 통합 8강전과 4강전을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하여 최종 승자를 가렸다. 여고대항전과 대체된 개인전은 상반기와 하반기 예선에서 상위 16명을 선발하여 별도 일정으로 32강전부터 시작하여 우승자를 결정했다.

2019년 제15대 고교동창 최강에 오른 용인태성고. [사진= 블루원]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영주고 김운한 선수. [사진= 블루원]

2019년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최강 결승전은 4강전에서 수원고와 제천고를 이기고 올라온 마산공고와 용인태성고의 대결로 치러졌다. 단체전 홀매치플레이 방식으로 2홀을 남기고 3홀차 승리로 용인태성고가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2000천만 원, 준우승 상금 1000만원은 모교장학금으로 수여됐다.

고교최강 단 한명의 챔피언을 가리는 개인전 대회는 11월4일 끝났다. 4강전에서 함창고와 창원경상고를 제압한 영주고의 동문 선후배인 송병호, 김운한 두 선수의 결승라운드로 치러졌다. 개인전은 홀매치플레이 방식으로 18홀까지 경기, 김운한 선수가 2홀차로 우승했다. 우승 상금 500만원과 준우승 상금 300만원의 장학금이 모두 영주고에 수여됐다.

블루원 윤재연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참가하는 선수들이 행복한 추억과 즐거운 우정을 함께 나누는 성공적인 대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