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시내버스 승객늘리기 대책 '성공적'

9월 일평균 이용자·운송수입금 전년 대비 2.02%·2억원 증가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0:58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전국적으로 시내버스 승객 수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 시내버스 승객 수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지난 9월 한달 동안 '대전 시내버스 이용승객수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그 결과 일평균 이용자는 40만3800명으로 지난해 9월 일평균 이용승객 39만5790명보다 2.02% 증가했다. 9월 시내버스 운송수입금도 전년 대비 2억2000만원이 증가했다. 올해 9월까지 누적 운송수입금도 13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타시도의 경우 올해 9월까지 누적 시내버스 이용승객은 광주 –1.42%, 서울 –0.84%, 부산 –0.59%, 대구 –0.07%로 소폭 감소했다.

대전시청 전경 [사진=뉴스핌DB]

대전시는 시내버스 승객이 증가하고 있는 요인으로 승객 수를 확대하겠다는 시의 의지가 시민 공감대 형성으로 이어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시는 한 달 전 '1250원의 행복·건강한 시민·깨끗한 도시·대전 시내버스가 만듭니다'란 슬로건을 내걸고 단계별 대책을 통해 시내버스 승객 수를 늘려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각 자치구와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시내버스 이용을 장려하는 홍보는 물론, 혼잡노선 증차·노선 조정 등 시민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하는 행정과 함께 시내버스 서비스 품질 개선에도 적극 나섰다.

대표적으로 '광역알뜰교통카드 선물이 팡팡 이벤트'를 통해 8월에는 696명에게 500여 만원, 9월에는 736명에게 530여 만원의 마일리지 적립을 지원했다. 지난 8월부터 진행중인 하차태그 이벤트에는 1600여 명이 등록했고 이 중 추첨을 통해 150명에게 1만원권 교통카드를 지급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공공와이파이(1016대)·미세먼지제거필터(1009대)·휴대폰충전기·냉온열의자 등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친절서비스 제고를 독려해 왔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내버스 승객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 품질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대전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 대전지역버스노동조합과 연대해 친절서비스 제고방안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