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경제성장률 2% 안 되면 한국당 탓? 이런 여당 처음 봐"

"자신 없으니 뒤집어 씌울 대상 찾아"
"강기정 언급 가치 없어...더이상 국회 올 이유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10:06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1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서영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올해 경제성장률이 2%가 안 되면 한국당 탓이라는 여당은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또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서는 "언급 가치가 없다. 더 이상 국회에 올 이유가 없다"고 질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당 최고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여당은 청와대 말썽을 뜯어 말릴 생각은 못하고 그 와중에 야당 탓"이라며 "경제성장률 2%가 안 되면 한국당 탓이라고 한다. 황당하기 짝이 없다"며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01 kilroy023@newspim.com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금년도 경제성장률이 2%를 달성하지 못하면 이 책임은 정치권에서 져야겠지만 특히 자유한국당이 져야 한다"고 한국당을 비난한 바 있다.

그는 이어 "추경은 다 끝났다. 2% 성장 자신 있다고 큰소리치던 정권"이라며 "아무 말 없다가 자신 없을 것 같으니 책임을 미리 뒤집어씌울 대상을 찾고 있다. 이런 여당은 처음 본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또한 "그제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이미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저는 강기정 수석이 더 이상 국회 오는 게 무의미하다고 했다. 강 수석이 국회 올 이유 없다는 말씀 다시 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나 원내대표가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질의응답을 주고받던 중, 강 수석이 고성으로 항의하면서 언쟁을 벌였다. 이후 운영위 전체회의 및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논의 등 주요 국회 일정이 모두 멈춘 상태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이번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나타난 안보에 있어서의 국가안보실장의 잘못된 인식, 잘못된 대응에 대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어줄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여전히 사태의 엄중함을 모르고 정의용 옹호에 나서고 있다. 기초 사실도 제대로 답변 못하면서 북한 신형 4종 세트를 과소평가하기 바쁜 안보실장이었다"며 "전문가들이 미사일 방어가 어렵다고 지적하는데도 정의용은 억지 부리면서 안보 불안 덮기에 급급하다. 급기야 '우리 안보가 불안해야 하느냐'며 거짓말을 합리화했다"고 비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