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예스 맨' 폼페이오, 우크라 스캔들에 흔들

미 국무부 당국자들 트럼프에 맹목 충성에 부글부글..비판 증언
우크라이나 스캔들 몸통 의혹도
"트럼프 집권후 승승장구하다 위기"

  • 기사입력 : 2019년11월06일 02: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0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부에서 승승장구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흔들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촉발한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휘말려 정치적 위기에 직면했다는 진단도 나온다.  

미국 민주당은 지난 4일(현지시간) 마리 요나보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전직 수석보좌관인 마이클 매킨리의 증언 녹취록 전문을 공개했다.

증언은 트럼프 진영이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대통령에 불리한 수사를 이끌어내기 위해 우크라이나 정부를 압박한 정황 등을 보여주고 있다. 이와함께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에 맹목적으로 충성하기 위해 미 국무부와 고위 당국자들을 내팽개친 데 대한 비판과 배신감을 토로하는 대목도 눈에 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특히 매킨리 전 보좌관은 국무부가 정치적 임무에 이용되고 있다고 일부 생각했기 때문에 사임했다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의 요구에 미온적이었던 요나보비치 전 대사가 물러나게 됐을 때도 "이런 상황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폼페이오 장관에게 지지 성명을 낼 것을 건의하는 등 세차례 대화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은 침묵하며 이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방송 인터뷰에서 요나보비치 전 대사의 퇴진과 관련해  매킨리 전 보좌관이 언급하는 것을 "한마디도 들은 적이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의 많은 대사들은 폼페이오 장관이 심지어 전임 렉스 틸러슨 장관때 보다 더 국무부에 많은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충성에 눈이 멀어 미 국무부와 외교 정책을 위기로 내몰고 있다는 얘기다. 

뿐만 아니라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몸통'으로 드러나고 있는 형국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탄핵조사의 도화선이 된 지난 7월 25일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전화 통화 당시 옆에서 이를 직접 들었다고 뒤늦게 시인했다. 

우크라이나 정부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원을 빌미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압박했던 이번 스캔들의 기획단계부터 폼페이오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과 함께 깊숙히 관여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폼페이오 장관이 하원의 탄핵 조사를 거부하고, 국무부 직원들의 하원 출석도 막으려고 했던 것도 이와 무관치않아 보인다. 

폼페이오는 캔자스주 출신의 하원의원으로 트럼프 정부의 첫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발탁됐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신임 속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독대를 통해 1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성사시키도 했다. 국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긴 이후엔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확고히 자리를 잡았다. 

더구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언과 반대도 서슴지 않았던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9월 해임되자 폼페이오는 이제 명실상부한 외교안보 분야의 '원 톱'이 됐다. 

워싱턴 정가에선 폼페이오 장관이 내년 선거에서 캔사스주 상원 의원에 도전하고 이후 차기 대권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관측이 유력하다. 

트럼프 정부에서 꽃길만 걷던 폼페이오 장관의 향후 행보에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