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국 9월 무역적자 전월比 4.7%↓…5개월 최저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23:36
  • 최종수정 : 2019년11월06일 0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지난 9월 미국의 무역적자가 5% 가까이 줄어들면서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978년 이후 처음으로 석유 순수출이 플러스를 기록하고 독일과 중국으로부터 수입이 감소한 영향이다.

미 상무부는 5일(현지시간) 9월 무역수지 적자가 한 달 전보다 4.7% 감소한 525억달러라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예상치와 일치한다. 8월 수치는 550억달러로 조정됐다.

중국과 상품 수지 적자는 316억달러로 1억달러 줄었다. 대중 수출이 8억달러 줄었으며 대중 수입은 10억달러 줄었다. 올해 초와 비교했을 때 9개월 간 대중 무역 적자는 13.4% 감소했다.

9월 중 상품 수출은 전월비 1.7% 감소한 2584억달러로 집계됐다. 이중 중국이 미국과 무역 협상에서 미국을 압박하는 카드로 사용해 온 대두에 대한 수출은 10억달러 감소했다. 자동차 수출도 10억달러 줄었다.

석유 수출입에서는 순수출 2억5200만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산 원유 수출이 줄었으나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자본재 수출은 8억달러 증가했다. 이 중 민간 항공기 수출의 증가분이 7억달러다.

9월 중 상품 수입은 전월 대비1% 감소한 2060억달러로 집계됐다. 핸드폰과 장난감, 스포츠용품, 반도체, 자동차, 석유 수입 감소가 두드러졌다. 자동차 수입은 11억달러 감소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미국의 무역적자는 4813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4565억달러보다 줄었다.

수출입 컨테이너 [사진=블룸버그]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