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현대캐피탈, OK저축은행 꺾고 2연승… 5위로 1라운드 마무리

현대캐피탈, 블로킹 15득점… OK저축은행 압도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20:54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2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현대캐피탈이 OK저축은행의 독주를 막아냈다.

프로배구단 현대캐피탈은 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1라운드 6차전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대0(25-18 25-23 28-26)으로 꺾었다.

이로써 2연승을 달린 현대캐피탈은 승점 3점을 수확, 3승3패 승점 8점으로 5위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반면 OK저축은행은 1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내주며 1라운드 전승에 실패했다. 5승1패 승점 14점으로 1위에 자리했다.

양팀 감독들의 첫 '절친' 매치이기 때문에 더욱 관심이 모였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상승세를 달리고 있는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을 꺾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높이에서 우위를 점했다. 현대캐피탈은 블로킹에서만 15득점을 기록하며 OK저축은행(7블로킹)을 압도했다.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전광인은 서브 1개를 포함해 13득점을 올리며 최다 득점을 올렸다.

최민호는 자신의 한 경기 최다 블로킹인 8개를 기록하는 등 13득점으로 OK저축은행의 공격을 효율적으로 막아냈다. 문성민은 서브 1개를 포함, 10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전광인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사진= KOVO]
최민호가 블로킹 타이 기록을 달성했다. [사진= KOVO]

1세트에 들어선 양팀은 한 점씩 주고받는 접전을 펼쳤다. 현대캐피탈은 8대8로 맞선 상황에서 문성민의 퀵오픈 공격과 최민호의 블로킹 득점으로 10점 고지에 먼저 올랐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은 조재성의 백어택과 이민규의 블로킹 득점으로 10대11 한 점차로 추격, 현대캐피탈의 문성민의 공격 범실로 13대13 동점을 엮었다.

그러나 문성민과 신영석, 전광인의 공격력이 살아나며 5점차 점수를 벌린 현대캐피탈은 OK저축은행의 범실에 힘입어 25대18로 1세트를 가져왔다.

기세가 오른 현대캐피탈은 2세트 초반 최민호의 블로킹과 신영석의 서브 득점으로 4대0으로 앞서갔다. 이후에는 신영석과 문성민, 최민호가 OK저축은행의 공격을 원천봉쇄하며 16대7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OK저축은행도 반격을 시작했다. 상대 서브 범실과 심경섭의 오픈, 송명근의 연속 득점으로 11대16까지 추격했다. 이어 신영섭과 조재영의 공격이 살아나며 2점차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전광인의 오픈 공격으로 분위기를 전환한 현대캐피탈은 최민호의 블로킹으로 세트포인트를 선점, 전광인의 오픈 공격으로 2세트 마저 따냈다.

OK저축은행은 3세트에서 송명근의 연속 득점과 심경섭의 강한 스파이크 서브에 힘입어 8대5 리드를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김지한을 투입했지만, OK저축은행 신경섭의 공격을 막지 못하며 10대16으로 끌려갔다.

18대22로 끌려가던 현대캐피탈은 전광인의 시간차 공격과 전광인, 황동일의 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한 점차로 좁힌 뒤 최민호의 결정적인 블로킹으로 23대23 동점을 엮었다. 결국 듀스까지 승부를 끌고간 현대캐피탈은 신영석의 속공과 이시우의 서브득점으로 극적인 역전에 성공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