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우버 3Q 매출 성장에도 적자...사업 확장 부담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7:04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최대 차량호출 업체 우버가 올해 3분기 매출 성장에도 불구하고 손실을 기록했다. 공격적인 마케팅과 사업 확장으로 인해 비용이 증가한 탓이다.

하지만 우버는 2021년 말까지 흑자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우버 로고를 지붕에 부착한 차량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우버는 지난 3분기(7~9월) 11억6000만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2분기에도 52억달러 손실을 낸 바 있다.

같은 기간 매출은 38억달러로 전년비 30% 증가했으나, 비용도 49억2000만달러로 33% 늘어 적자가 발생했다.

차량호출, 음식배달 서비스 우버 이츠, 화물서비스 우버 프레이트 등을 망라한 총 예약 규모는 164억7000만달러로 29% 늘었다. 세부적으로 차량호출의 매출은 29억달러로 19%, 우버 이츠는 6억4500만달러로 64%, 우버 프레이트는 2억1800만달러로 78% 각각 증가했다.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콘퍼런스콜에서 2021년에는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기준 순익 전환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으나 세부적 계획은 공개하지 않았다.

애틀랜틱이쿼티스의 제임스 코드웰 애널리스트는 "우버가 우버 이츠와 프레이트, 자율주행차 등에 투자하지 않았다면 적자는 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버는 차량호출 서비스를 전 세계 7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수 년 간 사업을 다방면으로 확대했다.

이날 실적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 우버의 주가는 5.5% 하락했다.

우버는 지난 5월 상장 후 주가가 30% 가량 빠졌다. 향후 수익성 전망이 불투명한 데 대해 투자자들이 조바심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투자자들은 우버에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라는 압력을 가하고 있다. 지난 3분기 차량호출, 자전거 사업, 우버 이츠 등의 전 세계 월간 사용자 수는 1억300만명으로 전년 동기의 8200만명에서 크게 늘었다. 하지만 이는 시장조사업체 레피니피브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억5500만명을 밑돌았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