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군산형 일자리' 명신, 2024년까지 22만대 전기차 생산계획 발표

2021년 위탁생산 5만대
2023년 자체모델생산 12만대
2024년 고유플랫폼 및 상용차 생산 22만대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4:3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군산=뉴스핌] 고종승 기자 = 군산형 일자리의 중심축으로 주목받고 있는 ㈜명신이 한국지엠 군산공장 인수 후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으로 변환을 꾀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 전기차 생산계획을 5일 발표했다.

㈜명신은 2021년 5만대 위탁생산을 시작으로 2023년 플랫폼 라이센싱을 통한 자체모델을 개발해 12만대 생산, 2024년 고유플랫폼 및 상용차를 포함해 22만대 규모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지난달 24일 군산시 (주)명신 프레스 공장에서 열린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참석자들과 '군산, 새로운 도약!' 카드를 들어보이고 있다.[사진=고종승 기자]

㈜명신은 1530억원을 투자해 지엠군산공장 인수절차를 마무리했고 2024년까지 자체 투자 및 컨소시엄을 통한 지분투자 및 재무적 투자 활용해 6180억원을 투자해 1800명을 직접 고용하고 간접고용 포함시 1만2000명을 고용창출할 계획이다.

나해수 전북도 주력산업과장은 "(주)명신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착근하고 지역 부품기업과 함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성공적인 상생모델을 만들어 취약한 전북경제 체질을 극복하고 전기차 등 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jss59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