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장제원 "與 총선기획단에 금태섭, 효과적 전략...한국당도 달라져야"

"다름마저 사는 결기…어떤 인재영입보다 효과적"
"한국당, 지지층만 보는 폐쇄적 모습에서 달라져야"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2: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5일 더불어민주당이 총선기획단에 금태섭 의원을 포함한 것에 대해 "어떤 인재영입보다 효과적인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한국당도 외연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에서 유독 눈에 띈 인물은 금태섭 의원"이라며 "가끔은 '민주당 의원이 맞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거침없이 소신발언을 하는데도 민주당은 그를 내치기는커녕 중용했다"고 이 같이 밝혔다.
 
[출처=장제원 페이스북] 2019.11.05 jellyfish@newspim.com
 
그는 금 의원에 대해 "금 의원과는 같은 상임위원회에서 일하고 있어 그의 발언을 빠지지 않고 듣는다"며 "여권에서 사법개혁의 상징으로 밀어붙이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마저 강하게 반대하고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는 '탈당하라'는 거센 비난도 일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기획단에서 금 의원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할지는 의문이지만 그의 다름을 사버리는 민주당의 모습은 이번 총선을 대하는 민주당 결기를 가늠케 한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장 의원은 민주당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확장성을 고려하면서도 당의 포용성과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민주당의 한 수이며 어떤 인재영입보다 효과적인 전략으로 보여진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이어 "과거 민주당은 친노 패권주의라는 말이 일상화 돼 있을 정도로 폐쇄적인 구조였다"며 "고질병이던 친노 패권주의가 친문 순혈주의로 이어질거란 기대를 깨는 '부수입'도 챙겼다"고 바라봤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세 번째 집권을 하고 있는 상대하기 무척 버겁고 세련된 전략을 구사하는 정당으로 성장했다"며 "자유한국당도 달라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한국당을 향해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인 모습을 탈피해야 한다"며 "다름을 오히려 반기며 중간으로 중간으로 성큼성큼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또 "과거의 문제에 발목 잡혀 좌고우면할 시간이 없다"면서 "개혁보수와 정통보수가 통합해서 큰 집을 지어야 한다"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과거형 인재'가 아닌 외연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