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정시 확대' 반기든 교육수장들…"수능 절대평가 전환하고 1년에 2번 치르자"

교육감協, 2028학년 대입 개편안 제안
수능 절대평가 도입·교육부 배제 주장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19:0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1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김홍군 기자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대학입시 전형에서의 수시·정시 통합, 수학능력시험의 절대평가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입제도 개편안을 내놨다. 협의회는 정부의 정시 확대 움직임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
협의회는 4일 경북 안동시 그랜드호텔에서  제69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자체 대입제도개선연구단의 2차 연구보고서를 공개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연구단은 이번 보고서에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에 따른 교육과정 전면 개편을 반영한 2028학년도 대학입시 체제 개편에 대한 제안을 담았다.

보고서에서 연구단은 현재 수시와 정시로 나눠 진행되는 대입전형을 하나로 통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전형 통합 시 대학 지망 횟수는 전문대·산업대 등을 포함해 제한 없이 6회(복수지원)로 하자고 했다.

전형유형은 학생부전형, 교과전형, 수능전형, 실기전형 등 4개로 단순화하되 대학별로 실기전형 포함 최대 3개 전형만 채택하도록 했다. 평가는 학교생활기록부, 학생부 교과학습 발달상황, 수능, 대학별고사(면접·실기)만 활용하도록 했다.

상대평가 방식의 수능은 '자격고사' 형태의 절대평가로 전환해 대학입시에서 참고자료로만 활용하도록 권고했다.

수능 과목은 '2015 교육과정'에 맞게 국어, 영어, 수학, 한국사, 통합사회, 통합과학 등 6개 과목으로 제한하고, A등급(최상)에서 E등급까지 5단계로만 평가하자는 입장이다.

수능에는 해당 과목을 이수한 학생들이 응시할 수 있도록 하되, 재학 중에는 과목당 1회만 응시토록 제한했다. 졸업 후에는 무제한이다.

수능을 치르는 횟수는 매년 7월과 12월 두 차례로 늘리고, 대학 입시에서는 해당연도 7월 수능 결과까지만 반영하도록 제시했다.

학생부 교과에 활용되는 학교 내신은 2025학년도부터 전 과목에 대한 절대평가 기반의 성취평가제를 제안했다. A등급부터 F등급까지 6단계 성취평가 등급을 만들어 과목별로 성취도를 평가하는 방식이다.

2025년 대입·2028년 대입 개편에 대한 향후 논의는 협의회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중심이 된 '대입정책 거버넌스'에서 하도록 제안했다. 교육부는 행·재정적 지원만 전담(정책 연구에서 배제)하고, 정치권 참여는 원천 차단하자는 입장이다.

전국교육감협의회는 정부가 11월 중 발표 예정인 정시 확대 중심의 대입제도 개편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협의회는 최근 성명서를 통해 "수능위주의 정시 전형은 학교 교육과정의 파행을 부추기고, 문제풀이 중심의 수업을 낳았다"며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어떤 명분으로도 설득력이 없다"고 밝혔다.

kilu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