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AI 강조하는 삼성…김기남 부회장 "많이 발전했지만 과제도 많아"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챙기는 미래핵심사업. 인공지능
포럼 통해 전 세계 AI전문가 및 유망인재 한 자리에 모아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13:2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부회장)이 인공지능(AI) 관련분야 인재들과 전문가들이 모인 자리에서 더 영리한 인공지능시스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AI는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핵심인재 영입에 나설 정도로 삼성에서 무게를 두는 미래 먹거리다.

4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김기남 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난해 버트(BERT)가 나오면서 자연어 처리 분야에서 큰 발전이 있었지만 아직 AI 분야에 해결해야할 문제들이 많이 남아있다"며 "노이즈(간섭)에도 대상이 잘못 식별되지 않도록 변하지 않는 특징을 포착할 수 있는 더 강력하고 포괄적인 AI 모델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지난해 11월 공개된 구글의 인공지능 언어모델 버트(Bidirectional Encoder Representations from Transformers)는 인간의 언어를 분석하고 이해하는 최첨단 딥 러닝 모델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2019 삼성 인공지능 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19.11.04 pangbin@newspim.com

김 부회장은 "얼굴인식으로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하거나 AI 스피커를 사용하는 등 학교나 연구소를 넘어 우리는 일상에서도 이미 AI에 많이 기대고 있다"고 AI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딥 러닝 초기부터 연구에 많은 투자를 했고 전 세계 유수의 대학들과 협력도 해 왔다"며 "AI가 삼성 제품들에 미친 영향들과 이에 영향받은 삼성의 제품들이 어떻게 고객들과 긍정적인 상호작용을 해 나가는지 기쁘게 봐 왔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약 25조원을 투자해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은 물론,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까지 총 5개국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뿐만 아니라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경영활동을 재개한 직후부터 유럽, 북미 등지에서 글로벌 AI 석학들을 만나며 미래 기술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핵심인재 영입에도 직접 나서는 등 AI 육성에 특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김 부회장은 "앞으로도 AI가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능력을 향상시키는 등 인류에 편리함을 가져다 줄 것으로 믿는다"며 "AI 전문가들로부터 새로운 아이디어와 영감을 얻게 되길 바란다"며 개회사를 마쳤다.

이날 개막한 '삼성 AI 포럼 2019'는 올해로 3회를 맞아 이틀간 삼성전자 서초사옥과 서울 R&D 캠퍼스에서 연달아 진행된다. 포럼 첫째 날은 딥러닝 분야 권위자들이 참여해 딥러닝 기반 세계 이해, 자율형 시스템 등 진화되고 확장된 AI 기술 연구성과를 발표한다.

둘째날인 오는 5일엔 노아 스미스(Noah Smith) 미국 워싱턴대학교 교수와 압히나브 굽타(Abhinav Gupta) 카네기멜론대학교 교수가 각각 '실험적 자연어 처리를 위한 합리적인 순환신경망(Rational Recurrences for Empirical Natural Language Processing)'과 '시각·로봇 학습의 규모 확장과 강화 방안(Supersizing and Empowering Visual and Robot Learning)'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