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꼬여버린' 농협금융 임추위...방문규 수은행장 이적탓

방문규 신임 수은 행장 선임에 농협금융 사외이사 급사퇴
농협금융, 15일 임추위 첫 회의 앞두고 답답...순차임기제 대비 무색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11:34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NH농협금융지주의 이사진 운영이 묘하게 틀어졌다. 은행장 연임, 자회사 CEO 인사 등 주요 의사결정을 앞두고 방문규 전 사외이사가 이탈하면서다. 방 전 이사는 최근 신임 수출입은행장에 선임되면서 농협금융 사외이사에서 갑작스럽게 사임했다. 사외이사 임기만료일이 일시에 도래하지 않도록 하는 이른바 '순차임기제' 도입을 대비해 첫 대상으로 방문규 이사를 선임했던 NH농협금융으로선 난처한 상황이 돼 버렸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지난달 29일 수출입은행장에 내정된 당일 농협금융지주에 사외이사 사임장을 제출했다. 이날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방문규 전 기재부 제2차관을 제21대 한국수출입은행장에 임명 제청해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은 날이다. 이날 전까지 대통령의 재가가 없었기 때문에 농협금융지주는 방 사외이사가 사임할 것이란 정보를 사전에 알 수 없었다.

이 때문에 농협금융은 이사진 운영이 꼬여버렸다. 오는 12월31일 임기를 마치는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을 연임시킬지 새로운 인물을 선임할지 등의 결정도 해야하고, 신설 자회사인 벤처캐피탈(VC) 대표 등 자회사 CEO 인사도 해야 한다. 이미 자회사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오는 15일 첫 회의를 열기로 한 상태다. 물론 방문규 전 사외이사도 포함됐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었다. 농협금융지주는 임추위 소속 사외이사 4명(방문규, 박해식, 이기연, 이준행)중 1명이 빠지면서 대체 인물을 선정해야 하는데, 새로운 사외이사를 뽑기에도 기존 사외이사가 대타로 들어가기에도 시간이 촉박한 상황. 결국 농협지주는 공석을 그대로 두고 현 임추위 소속 사외이사 3인만으로 가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9.11.01 mironj19@newspim.com

바쁜 시기 방 행장이 사외이사를 갑작스레 그만두면서 일각에선 그의 짧은 재임기간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올해 1월1일자로 선임돼 임기(2020년12월31일)의 절반도 채우지 않은 방 행장은 올해 초 이사 선임 이후 이사회 참석률 또한 가장 떨어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금융이 올해 1~6월말 사이 개최한 이사회 총 8번 가운데 방 행장은 2회 불참해 출석률이 75%다. 나머지 사외이사 6명은 100% 참석률을 기록했다.

농협금융은 장기적인 사외이사진 운영 셈법도 꼬였다. 사외이사의 임기만료일이 일시에 도래하지 않도록 이른바 순차임기제를 도입하고, 그 첫 번째 대상이 방 행장과 김용기 교수였다. 이기연, 이준행, 박해식 사외이사가 오는 2020년3월21일 임기가 만료되면서, 이사진 운영의 연속성을 위해 방 행장과 김 교수를 2020년 12월31일 임기가 마치는 사외이사로 선임했던 것. 이진순, 남유선 사외이사도 2021년 3월31일 임기가 끝나도록 해, 농협금융 이사진은 집단 공백 위험성을 대비해왔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농협금융은 사외이사나 CEO로 기재부 출신 관료들을 행정정문가로 선호해왔는데, 이번에 결과적으로 좋지 못한 선례를 남겼다"면서 "농협금융의 지배구조 내부규범에서 충실성에 관한 조항에도 사외이사는 이사회 및 이사회내 위원회 활동을 위해 충분한 시간과 노력을 할애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는데 제대로 준수했다고는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