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디플레·브렉시트에 벌벌' 유럽 핼러윈...파이터 '드라기·버커우' 떠난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31일 10:35
  • 최종수정 : 2019년10월31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유럽에서 디플레이션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공포와 맞서 싸운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와 존 버커우 영국 하원의장이 '핼러윈 데이'인 31일(현지시간) 떠난다.

드라기 총재와 버커우 하원의장 모두 디플레이션·브렉시트 공포가 만연한 유럽에서 불안을 잠재우는 '파이터' 역할했지만 결국 끝을 보지 못하고 퇴장하게 됐다.

◆ 드라기, 임기 8년 물가목표 달성 실패...씁슬한 퇴장

디플레이션 공포의 시발점이 된 유럽 재정위기 당시 취임한 드라기 총재는 결국 8년의 임기동안 주요 책무인 물가목표 달성을 이루지 못하고 퇴임한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2019.10.24.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리스발(發) 재정위기가 고조됐던 2011년 11월 ECB 지휘봉을 잡은 드라기 총재는 취임 3일째 통화정책회의에서 금리인하를 단행, 통화 완화정책의 포문을 열었다.

이듬해 7월에는 '무엇이든지 하겠다'고 선언한 뒤 무제한 국채 매입(양적완화)을 결정했다. 이후 마이너스 금리정책과 양적완화 확대를 내놓으며 위기에 맞선 총재로서 신뢰를 모았다.

하지만 이같은 양적완화와 마이너스 금리 정책 등 대규모 통화부양 정책에도 드라기 총재는 물가안정 목표 '2% 바로 아래'는 달성하지 못했다. 저금리가 장기화한 탓에 은행의 수익이 저하되고 위험 대출이 늘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8년의 임기를 디플레이션 공포를 차단하는 데 헌신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지만 그의 임기는 마지막까지도 씁슬했다. ECB는 지난 9월 양적완화 재개 결정을 둘러싸고 극심한 분열상을 드러냈다.

드라기 총재 측근인 빌로이 드 길로 프랑스 중앙은행 총재마저도 당시 "추가 자산매입은 현 시점에서 불필요하다"고 반발했고, 독일 출신의 자비네 라우텐슐레거 집행이사는 양적완화 재개에 반대해 임기를 2년여 앞두고 돌연 사임했다.

그는 지난 28일 "여전히 통화 정책으로 경기부양정책을 이룰 수는 있지만 더 빨리, 더 적은 부작용으로 이를 완수하기 위해서는 재정 정책이 필요하다"며 유럽 각국 정부에 재정 부양책을 주문하고 퇴임 연설을 마무리했다.

내달 1일 크리스틴 라가르드 전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드라기 총재의 바통을 이어받는다.

◆ 버커우, '브렉시트 때문에 퇴임 미뤘는데'...EU 탈퇴 또 연기

버커우 하원의장도 숙원을 이루지 못하고 퇴장한다. 버커우 하원의장은 당초 9년 간의 의장직 수행 후 작년 여름에 사퇴할 예정이었지만 브렉시트 일정을 마무리 짓고 싶다며 계속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브렉시트는 이달 31일에서 내년 1월 31일로 최장 3개월 연기됐다. 그는 하원의장뿐 아니라 하원의원직에서도 같은 날 물러난다.

존 버커우 영국 하원의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버커우 하원의장은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계속된 영국 정치권의 혼란 국면에서 '어른' 역할을 했다. 그는 의회가 소란스러울 때마다 "정숙(order), 정숙!"을 외쳤다. 버커우 의장의 이름은 유명하지 않아도 그의 별명, '미스터 오더'(Mr. order)는 잘 알려져 있다.

버커우 하원의장의 이같은 어른스러운 면모는 브렉시트 '강경파' 보리스 존슨의 총리 취임 이후 더욱 부각됐다. 정부가 촉박한 시간 속에 브렉시트를 무리하게 추진하려하자 의회 규정을 내세워 기강을 바로 잡았다.

버커우 하원의장은 지난 21일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합의안을 재차 승인투표에 부치려하자 동일 회기 중 같은 안건을 재상정하지 못하도록 한 하원 규정을 들며 "다시 말하지만 질서를 어지럽히기 때문에 정부 합의안은 표결하지 않는다"고 불허했다.

그는 또 존슨 총리가 지난달 초순부터 한 달동안 의회를 정회하는 결정을 발표했을 당시 "의회 반대파 의견을 봉쇄하려는 시도"라면서 "헌법 위반 행위"라고 지적했고, 지난달 4일 존슨 총리가 의회에서 끊임없이 발언하려 하자 "규칙을 따르라"고 호통쳤다.

1997년에 하원의원이 된 버커우는 2009년에 하원의장직에 취임했다. 친정인 보수당에서는 버커우에게 불만을 품고 퇴임하는 하원 의장에게 귀족 작위를 주는 관례를 없애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그가 불공정한 방식으로 정부 앞길을 가로막았다는 이유에서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