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이낙연 총리 화환도 거절…차분하게 진행되는 강한옥 여사 장례

김현미 장관, 김부겸·오거돈 등 조문왔다가 돌아가
7대 종단 대표자는 조문, 오래 기다린 정동영도 조문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11:39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1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부산=뉴스핌] 채송무 김현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어머니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 절차가 이틀째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장관과 의원 등의 조문이 거절되는 등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지고 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조문과 조화 없이 치러지고 있다. 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와 정부, 정치권에서도 조문을 오지 마시고 평소와 다름없이 국정을 살펴주실 것을 부탁드리겠다"고 했지만, 장관들이 조문을 왔다가 돌아가는 모습도 보였다.

[부산=뉴스핌] 이형석 기자 = 3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조문객들이 들어서고 있다. 2019.10.30 leehs@newspim.com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날 밤 조문을 왔다가 돌아갔고, 문재인 정권 1기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오거돈 부산시장도 이날 오전 조문을 왔지만 들어가지 못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국무위원 일동 명의의 화환이 이날 오전 도착했지만, 입구에서 청와대 직원이 "일절 받지 않는다"고 정중히 사양해 다시 싣고 돌아갔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화한도 반송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야당 의원이 오셔도 원칙적으로 정중히 거절하기로 했다. 이는 5부 요인도 똑같다"며 "조문은 가족에 한해서만 원칙적으로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7대 종단 관계자들의 조문을 받았다. 손삼석 천주교 부산교구장을 비롯해 김희중 대주교 등 7대 종단 대표자 20여명이 성당 내로 들어갔고, 송기인 신부 역시 빈소로 들어가 조문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내외도 문 대통령을 만났다. 이날 빈소 앞에서 오래 기다린 정동영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을 만나고 "훌륭하신 어머니를 여의시고 애통한 심정이 클 것 같다"며 "위로 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고 조문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어쨌든 어머니께서 5남매를 훌륭하게 키우셔서 어머니께서 참 복이 많은 분이고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 같은 분이 나왔다"며 "와줘서 감사하다고 말씀을 주셨다"고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