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 QLED 탑재한 첫 노트북 2종 연내 출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03: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0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산호세(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TV에 적용 중인 디스플레이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를 탑재한 노트북을 공개했다. QLED는 프리미엄 T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기술로 색재현력과 밝기, 명암비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San Jose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19)'에서 휴대성과 컴퓨팅 성능을 높인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 플렉스(Galaxy Book Flex)'와 '갤럭시 북 이온(Galaxy Book Ion)'을 연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산호세(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2019.10.29 sjh@newspim.com [제공=삼성전자]

이번 공개한 노트북의 특징은 세계 최초로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이라는 점이다. 최대 밝기 600니트(nit)를 지원하는 야외모드(Outdoor mode)가 적용돼 밝은 태양 아래에서도 디테일까지 선명하게 보여준다.

무선 충전공유 기능(Qi 방식)도 지원한다.  스마트폰·갤럭시 버즈·갤럭시 워치 등을 노트북 터치패드를 통해 충전할 수 있다.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휴대성에 편리하고, 최신 인텔 10세대 프로세서를 탑재해 뛰어난 그래픽과 프로세싱 속도를 제공한다. 또 Wi-Fi6를 지원해 기가급 와이파이 성능을 즐길 수 있다.

특히 갤럭시 북 플레스는 360도 회전되는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로 노트북 뿐 아니라 태블릿의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원격으로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를 넘기거나 동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S펜도 탑재했다.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각각 13형과 15형 두 가지 디스플레이 크기로 12월부터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