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기능성의류→스트리트패션' 변화 속 희비 엇갈리는 아웃도어 브랜드

LF 14년 만에 철수…밀레·네파 매각설도 꾸준
디스커버리·노스페이스는 소폭 상승 기조 유지

  • 기사입력 : 2019년10월29일 15:3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9일 15: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빠른 속도로 변하는 패션 트렌드에 대응하지 못한 아웃도어 업체들의 희비가 엇갈리는 양상이다.

최상의 전성기 때와 달리 아웃도어 브랜드가 소비자들에게 점점 생소해지고 있다. 평상시에도 착용 가능한 기능성 의류가 대거 쏟아지면서 기능성 의류의 대명사였던 아웃도어 브랜드가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 또 등산복이 중장년층을 대표하는 올드한 이미지로 고착화되면서 이들 브랜드 시장 점유율(MS)은 곤두박질치고 있다. 아웃도어가 브랜드에 변화를 주거나 또 다수 브랜드는 철수를 결정했다.

29일 LF에 따르면 LF는 14년 역사를 지닌 아웃도어 브랜드 라푸마 사업을 정리한다. LF는 전국 백화점과 아웃렛, 가두점 등 81개 라푸마 매장을 내년까지 순차적으로 철수할 방침이다. LF 관계자는 "내년까지 사업을 유지하고 유통점과의 계약 기간 등을 고려해 사업을 접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스트리트 패션이 가파르게 인기를 얻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그쪽(챔피언)으로 브랜드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LF] 2019.10.29 june@newspim.com

LF가 국내서 라푸마 사업을 접는 건 아웃도어 시장 침체 때문이다. 아웃도어 의류 업계는 지난 2014년을 기점으로 매출이 감소하는 추세다. 상위 10여개 아웃도어 의류 업체의 지난해 매출액은 2017년 대비 2~3% 감소했다. 라푸마 역시 한때 2000억원대를 웃돌았던 매출이 최근 1000억원 미만으로 줄었다.

이런 이유로 일찌감치 아웃도어 사업에서 손을 뗀 곳도 있다. 휠라는 휠라아웃도어 사업을 2015년 접었고, 신세계인터내셔널과 형지도 살로몬과 노스케이프를 철수했다. LS네트웍스는 잭울프스킨을, 네파는 이젠벅 사업에서 손을 뗐다. 브랜드 매각을 검토하는 곳도 있다. 증권업계에선 밀레의 한국법인과 네파의 매각 소식이 꾸준히 들려온다. 해당 브랜드는 아니라고 부인하는 입장이다.

아웃도어 업계 관계자는 "기능을 살리려다보니 감각적인 면을 간과하게 됐다"며, "스트릿 패션이 확산하는 와중에 비싸지만 일상에서 입을 수 있는 옷이 아니라는 인식이 더해지면서 소비자들이 외면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성숙한 시장에 신생 브랜드까지 합세하며 시장은 레드오션이 됐다"며, 아웃도어 실적이 뒷걸음치는 요인에 대해 설명했다.

[자료=삼성패션연구소] 2019.10.29 june@newspim.com

하지만 이 같은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승승장구하는 아웃도어 브랜드도 있다.

디스커버리가 대표적이다. 디스커버리는 지난 2012년에 론칭해 5년 만인 2017년에 매출이 3000억원 대로 성장했다. 지난해 32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올해는 이보다 많은 3600억원대를 바라보고 있다. 올해 디스커버리는 상반기 어글리슈즈로, 하반기에는 플리스 재킷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디스커버리의 어글리슈즈 누적 판매량은 20만족에 가깝다. 판매 규모로는 100억원을 상회한다. 여기에 하반기에는 플리스 재킷이 인기다. 플리스 재킷은 출시 3주 만에 완판됐다. 출시 한 달 기준 매출은 11배 가량 증가했다. 지금 4차 추가생산(리오더) 진행 중이며 예약판매를 시행하고 있다. 예약판매로 받은 주문만 1만건이 넘는다.

대다수 아웃도어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디스커버리의 성장은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이 같은 인기에 대해 회사 측은 적절한 타이밍의 포지셔닝 변화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김익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상품기획팀 상무는 "최근 아웃도어 업계 전반이 마이너스 성장하는 상황에서 디스커버리의 신장이 고무적"이라며 "아웃도어보다 멋스럽고, 스포스웨어보다 광범위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캐주얼보다 편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등 적절한 타이밍의 포지셔닝이 소비자의 니즈와 잘 맞아떨어졌다"고 말했다.

디스커버리 이외에도 '등골브레이커' 유행을 이끈 노스페이스와 내셔널지오그래픽 정도만이 소폭이지만 상승가도를 달린다. 역성장을 하지 않는 브랜드는 손에 꼽힐 정도라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아웃도어 시장은 외환위기로 실직자들이 산으로 몰리기 시작한 지난 1997년 호황기를 맞았고, 주 5일 근무 확산으로 여가 생활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2010년 즈음 전성기를 보냈다. 매년 두 자릿수로 가파른 성장을 보인 아웃도어 업체들은 스포츠나 캐주얼, SPA브랜드에 밀려 최근에는 시장 점유율이 매년 하락하고 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