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디지털 혁신'삼성증권, 부서장 지정석도 폐지..'모바일 오피스'로 개편

부서간 칸막이와 직원별 지정석 없애

  • 기사입력 : 2019년10월29일 14:06
  • 최종수정 : 2019년10월29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삼성증권이 사무공간 혁신에 나섰다. 

삼성증권은 29일 디지털 사업을 책임지는 디지털인텔리전스담당(DI담당)과 디지털채널본부(DC 본부) 산하 7개 부서의 사무실을 강남역 인근에 자리한 강남N타워에 새롭게 마련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삼성증권이 디지털 사업을 책임지는 디지털인텔리전스담당(DI담당)과 디지털채널본부(DC 본부) 산하 7개 부서의 사무실을 강남역 인근에 자리한 강남N타워에 새롭게 마련했다. 2019.10.29 intherain@newspim.com [제공=삼성증권]

이들이 사용할 사무공간은 이동의 자유를 의미하는 '모바일 오피스' 형태로 꾸며졌다. 사무실에 입주한 7개 부서는 부서간의 칸막이는 물론 부서장과 부서원 모두 지정된 좌석도 없다.

테이블도 기존의 일자형 배치 대신 소통에 유리한 T자형과 Y자형 구조로 배치했다. 직원들은 사무용품도 데스크톱 PC가 아닌 무선랜과 노트북, 태블릿 등을 활용해 자기 업무에 가장 적합한 공간을 스스로 찾아가 업무를 진행하면 된다.

이처럼 사무실에 부서별 공간과 사무용 전산기기 사용 등에 대한 제한이 없기 때문에 소속과 관계없이 언제라도 타 부서원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며 협업할 수 있다.

또 사무공간 중앙에 카페를 만들어 젊은 직원들이 주위의 눈치를 보지 않고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며 새로운 콘텐츠를 기획할 수 있게 했고, 사무실 한쪽에는 인터넷 방송용 스튜디오도 구축해 직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언제라도 대고객 영상 콘텐츠로 제작해 서비스 할 수 있도록 했다.

전계완 DI담당 상무는 "디지털사업도 결국 사람이 하는 일이기 때문에 획일적으로 구분된 아날로그적 사무 환경에서 일하다 보면 혁신적인 아이디어 개발에도 제약이 생기는게 인지상정"이라며 "이번 사무공간의 혁신으로 직원들이 디지털이 숨쉬는 공간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함께 만들어 갈수 있게 되어 향후 더욱 다양하고 새로운 솔루션들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