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디벨로퍼 확대하는 HDC현대산업개발...′용산 타운비즈니스 사업′ 본격화

서울의 중심, 세계의 허브 용산과 맥을 함께하며 균형발전 이바지
용산역 전면 지하공간과 용산 병원부지 개발로 타운비즈니스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10월29일 10:16
  • 최종수정 : 2019년10월29일 1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난 2011년 삼성동에서 용산으로 사옥 이전 후 용산과 함께 도시의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서울의 새로운 성장 축으로 부상하고 있는 용산에서 기회를 모색하고 KTX와 공항철도, 향후 신설 예정인 GTX, 신분당선 등 서울과 광역 네트워크의 중심인 용산의 잠재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용산 타운비즈니스 사업′을 본격화한 것이다.
용산역 전면 지하공간 개발사업 조감도[사진=HDC현대산업개발]
 
우선 용산역 인근의 낙후된 공간들을 디벨로퍼로서 회생시켜 나갈 방침이다. 용산은 현재 56만㎡ 규모의 국제업무지구와 7만5000㎡ 규모의 가족공원 개발이 예정된 만큼 성장 잠재력을 크다.
 
단계적으로 개발해 지역과 기업을 동반성장하겠다는 차별화된 전략을 펼친다. 향후 타운개발 및 활성화를 위해 용산역 전면공원 지하공간 개발사업과 용산병원부지를 연계하여 개발할 계획이다. 용산에서처럼 거점중심의 개발 사업을 진행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HDC현대산업개발은 '타운비즈니스'로 정의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추구하는 타운비즈니스는 '거점을 중심으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개발사업의 기회를 발굴해 거점 중심의 비즈니스가 연쇄적으로 일어나도록 하는 것'이다.
 
◆ 용산 본사이전·HDC아이파크몰 운영을 바탕으로 용산의 미래에 투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용산에 심혈을 기울긴 것은 199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HDC현대산업개발은 1998년 용산 민자 역사 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복합 쇼핑몰인 아이파크몰을 용산 민자역사로 개발해 쇼핑, 문화, 엔터테인먼트를 갖춘 용산의 대표 문화공간으로 만들었다. 지난해부터 리모델링해 역사와 쇼핑몰, 주변 도심 지역의 이동이 자연스럽게 이뤄지도록 연결 공간과 보행 시설을 보강했다.
 
용산역 광장 위로 신설 된 그랜드 캐노피와 중앙광장에 조성된 어반네이처는 전시와 공연, 휴식의 공간으로 용산역을 거치는 유입객 및 관광객, 인근 도시민들이 모여 교류하고 즐기는 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또한 아이파크몰이 갖춘 8개 국내 최대 규모의 풋살장은 시민을 위한 스포츠시설로서 서울의 아름다운 스카이라인을 즐기며 축구를 할 수 있는 공간을 갖추고 있다.
 
또 호텔신라와 함께 손잡고 2015년 면세사업자로 선정돼 용산역사에 신라아이파크 면세점을 개관했다. 아이파크몰 3~7층까지 약 2만 7200㎡ 면적의 세계 최대 도심형 면세점으로서 한류, 관광, 문화와 쇼핑이 한곳에 어우러지는 공간을 전 세계 관광객의 허브역할을 하는 용산에 안착시켰다. 상생협력관을 마련해 지방(地方)과 한식, 전통문화, 지자체 특산품 등 한국의 다양한 멋을 소개하는 공간을 마련해 한국의 문화를 전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 용산역 전면 공원 지하공간과 용산병원부지 개발로 타운비즈니스 가속화
 
HDC현대산업개발은 용산역 전면 공원 지하공간 개발사업도 추진 중이다. 용산역 전면 한강로2가 365번지 일대 12,730㎡의 공원조성 예정부지의 지하공간을 BTO(Build-Transfer-Operate) 방식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용산구와 HDC현대산업개발은 '용산역 전면 지하공간 개발사업' 협약을 맺었다.
 
이번사업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은 지상에는 용산역과 용산공원을 잇는 녹지축의 시작점인 공원을 조성하고, 지하1·2층에는 지하광장, 지하연결보도, 상업시설 등을 조성해 전국각지의 유입객, 인근 주거민, 오피스워커들을 연결하는 문화와 쇼핑의 중심공간으로 만들어 용산구와 함께 도심 관광의 패러다임을 바꿀 계획이다.
 
이와 함께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8월 한국철도공사와 용산병원부지 개발사업의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용산병원부지 개발사업은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65-154번지 일대 10,948㎡의 부지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개발부지 내 용산철도병원 본관은 기부 채납하여 지역사 박물관 등으로 활용하고, 잔여부지에는 아파트, 오피스텔,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된 연면적 6만여㎡ 규모의 주거복합단지가 조성된다.
 
20여 년간 방치돼 생기를 잃어가는 공간에 용산이 지닌 역사, 문화, 도시적 맥락을 담아 공간을 재해석해 새로운 유형의 복합주거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프리미엄 리조트 인수 등 미래 포트폴리오 다변화 전략

 

HDC리조트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오크밸리 리조트의 운영사인 한솔개발의 경영권 인수절차를 마무리하고, 지난 8월 '한솔개발 주식회사' 사명을 'HDC리조트 주식회사'로 변경했다. 오크밸리를 국내 최대 규모인 90홀 골프코스 갖춘 프리미엄 리조트로 도약시킨다는 계획을 선포했다.
 
부지면적이 1135만㎡에 달하는 오크밸리는 단일 리조트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골프와 스키 중심의 레저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골프시설로는 회원제 골프장인 오크밸리CC(36홀), 오크힐스CC(18홀), 퍼블릭 골프장인 오크크릭GC(9홀) 등 총 63홀을 운영 중이다. 스키장 9면으로 구성된 스노우파크와 1105실 규모의 콘도도 성업 중이다.
 
HDC리조트와 HDC현대산업개발은 과감한 투자를 통해 오크밸리를 국내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리조트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우선 골프코스는 국내 최초로 90홀 규모로 확장한다. 퍼블릭 코스 18홀을 신규 개발하고 오크크릭GC에도 9홀을 추가해 오크밸리를 국내 최대의 골프코스를 갖춘 메머드급 골프리조트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오크밸리 경영권 인수는 미래 포트폴리오 다변화 전략의 일환이다. 지난해 지주사 분할 이후 자체개발 사업, 인프라 개발은 물론 레저 상업시설 개발 및 임대 등 운영사업 확대에 집중하며 미래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속한 HDC그룹은 그룹사간 협업을 통해 주거 플랫폼을 기반으로 임대 및 운영관리, IT, 문화, 금융 콘텐츠 등 그룹의 사업을 연결한다. 기존 건설 사업모델과는 차별화된 HDC만의 독창적인 사업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지난 2018년 2월 진행한 부동산114 인수 등 다양한 분야에 중장기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오크밸리 지분 인수를 통해 레저사업 부문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