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외대 특강 나선 유승민 "한국은 성장하는 공화주의로 가야 한다"

28일 한국외대 용인 글로벌캠퍼스에서 특강 진행
"세상을 바꾸는 올바른 방법이 바로 공화주의"
"정의롭고 따뜻한 공동체, 다시 성장하는 나라로"

  • 기사입력 : 2019년10월28일 23:14
  • 최종수정 : 2019년10월28일 23: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용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개인의 사적 권리보다는 시민으로서 갖춰야 할 덕을 강조하는 정치 이데올로기인 '공화주의'를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공화주의에 입각해서 대한민국을 다시 성장하는 나라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유 의원은 28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한국외국어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어떤 미래를 원하는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그는 특강에서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 혹은 어떤 미래가 되어야 하는지를 생각하는 것이 정치철학이고, 이것이 세상을 바꾸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올바른 방향이 공화주의"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leehs@newspim.com

유 의원은 "공화주의의 핵심은 따뜻한 공동체와 정의로운 세상"이라며 "공화주의에 입각해서 다시 성장하는 나라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발언에 대한 이유는, 성장이 있어야 분배도 가능하다는 그의 정치 철학에 입각한 것으로 보인다. 유 의원은 "진보 정치·좌파 지식인들이 분배에 관해 말을 많이 한다"며 "필요하면 분배와 복지를 해야 하는데, 성장은 돈을 어떻게 벌어오느냐의 문제라면 분배는 돈을 벌어온 후 쓰는 것에 관한 얘기"라고 설명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성장이 있어야 그 이후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자리도 돈을 벌어와야 만들 수 있고 청년들이 걱정하는 집·교육·일자리 문제가 해결된다. 그래야 모두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는 것이고 이것이 희망"이라고 정의했다.

유 의원은 이어 "공화주의에 입각해서 경제와 인구 측면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대한민국을)다시 성장하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청년들을 향해 '성장'의 개념을 "물질적 부호의 경제성장이라고 좁게 보지 말고 나라 전체가 커 가는 것이라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유 의원은 자신이 강조한 공화주의를 통한 경제 성장을 위해서는 정치가 바뀌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청년들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리고 이렇게 하는 것이야말로 대한민국을 건설한 선조들의 혜안을 따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선조들은 1919년 3·1운동 직후 대한민국 임시헌장 1조에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정이라고 명시했고 1948년 제헌 헌법을 만들때는 대한민국을 민주공화국이라고 적시했다"며 "일제시대에 억눌려 살던 선조들이 대한민국의 앞날을 '민주공화국'이라고 한 혜안에 대해 후손들은 발전을 시켜나가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유 의원은 또 "당시 우리 선조들은 헌법의 가치인 공정·자유·평등·법치를 모두 포괄하는 정의와 공공선이 있는 나라를 원했지만 지금 나라가 잘 안 되고 있다. 때문에 정치가 바뀌어서 저런 나라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의원은 학생들을 향해 "대한민국에 남아있으면서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입 다물고 있지 말고 정치 과정에 참여해야 한다"며 "여러분이 감시해야 그나마 정치가 바뀔 여지가 있다"고 꼬집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