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NH농협·KB국민은행, '탈(脫)석탄' 금고 선정...'무거운 첫걸음'

은행별 지속가능금융 실질 점수차 0.05점 불과
"NH농협 탈석탄 규모 커…시민사회 압박 커질 수도"

  • 기사입력 : 2019년10월28일 15:15
  • 최종수정 : 2019년10월28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NH농협은행과 KB국민은행이 지자체 첫 '탈(脫)석탄' 금고로 선정됐다. 다만 탈석탄 지표가 이번 당락에 큰 변수가 아니었다. 

28일 충청남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금고지정심의위원회를 열고 제1금고지기(일반회계·지역개발기금)로 NH농협은행, 제2금고지기로(특별회계 8개·기금 15개) KB국민은행을 각각 선정했다. 득점은 NH농협은행 95.51점, KB국민은행 93.78점이다. 두 은행은 내년부터 4년간 각각 약 6조7000억원, 1조원 규모의 금고를 관리하게 된다.

[CI=각사]

충남도의 금고 선정결과는 국내 지자체 최초로 '지속가능금융 지표'를 금고 입찰에 도입했다는 점에서 안팎의 관심이 모아졌었다. 충남도는 전체 5개 평가항목 중 '지역사회 기여 및 도와 협력사업(5점)'에 △탈석탄 선언 및 석탄금융 투자 여부(1점) △친환경에너지 발전 투자횟수, 총사업비(1점)를 세부항목으로 넣었다.

충남도 금고지기 자리를 꿰찬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은 자연스레 '탈석탄 금고'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이번 입찰에서 떨어진 KEB하나은행과 2위인 KB국민은행 간 득점 차는 1.48점에 불과했다.

하지만 '탈석탄' 여부는 이번 충남도 금고 선정과정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충남도 관계자는 "탈석탄 선언을 한 은행이 없어 모두 점수가 같았고, 신재생에너지 투자여부는 점수 차가 발생했지만 배점이 크지는 않았다"며 "두 평가항목은 이번 입찰 당락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실제 두 항목의 실효 배점은 1점을 크게 밑돌았다. 행정안전부 예규에 따르면 금고 선정과정에서 세부항목별 금융회사 간 점수차는 '배점한도의 4~10%' 범위 내다. 1점짜리 항목이면 회사별로 최소 0.04점, 최대 0.1점 차이가 난다는 얘기다.

특히 '지역사회 기여' 부문은 회사별 점수차를 더욱 좁히기 위해 4~10%를 적용한 후, 추가적으로 50% 이내로 낮춘다. 즉, 1순위가 배점한도가 1점인 탈석탄 항목에서 1점을 받았다면, 2순위는 0.95점(점수편차 '배점한도의 10%' 적용 가정시)을 받아 양 금융사 간 점수차가 0.05점에 불과하다.

일각에선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이 이번 충남도 입찰 이후 왜곡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한다. 탈석탄을 지향하는 지자체의 금고로 선정되면서, 탈석탄 지표가 뛰어난 것처럼 오인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에 따르면 올 3월 말국내 은행들의 석탄발전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액은 신한은행 1414억원, 우리은행 1369억원, KEB하나은행 1027억원, IBK기업은행 967억원, KB국민은행 864억원, NH농협은행 371억원, 부산은행 281억원, 광주은행 137억원 등이다. 

이중 NH농협은행은 NH농협금융지주 범위를 확장할 때 규모가 상당하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실 및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에 따르면 NH농협금융 전 계열사의 석탄금융 규모는 4조2616억원(작년 8월 말 기준)으로 국내 금융기관 중 가장 컸다. 이러한 사정은 KB금융지주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이종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사무국장은 "두 은행은 탈석탄을 잘해서 선정된 것이 아니다"라며 "이번에 선정된 것을 두고 시민사회 등 외부에서 이것이 '탈석탄 금고'인지 아닌지를 논의할 수 있다. 이후에도 두 은행이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석탄금융을 한다면 은행들을 압박하는 카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종오 국장은 이어 "더구나 농협은행은 전국 지자체 회계구분별 금고의 59.7%를 점유하고 있다"며 "농협은행이 탈석탄을 선언하면 다른 금융기관도 따라갈 수 있는 구조이기 때문에 압박이 커질 수 있다"고 전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