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김영만 군위군수 출석조사… 통합신공항 불똥 튀나

통합신공항 선정 기준 협의에 돌발 변수

  • 기사입력 : 2019년10월27일 18:4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7일 1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군위=뉴스핌]이민 기자 =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과 출석조사에 따라 연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 [사진=군위군]

경북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김 군수를 상대로 관급공사 대가를 받은 일이 있는지 추궁했다. 관급공사와 관련해 업자에게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김영만 군수는 지난 2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김 군수는 조사를 받고 이날 오후 늦게 귀가했다. 그는 그동안 혐의를 부인해왔다.

경찰은 앞서 지난 18일 김 군수 집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김 군수 측근 2명과 전직 공무원 1명을 구속했다.

김 군수 신상에 문제가 생기면 대구·경북통합 신공항 사업 등 현안사업 추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지역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재 통합신공항 선정 기준을 둘러싼 군위-의성군 간 합의 무산에 따라 대구시와 경북도는 대안 마련에 들어간 상태다.

시와 도는 이번 출석조사가 우보·소보가 동시에 후보지로 올라 있는 군위군의 여론 형성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군위통합신공항 차량용스티커[사진=군위군]

통합 신공항 관계자는 "군위 군민의 목소리가 나뉘면서 안 그래도 꼬여있는 군위-의성 간 유치 경쟁이 더 복잡한 양상으로 흐를 수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지역 공항 관계자는 "매번 지역 사회 합의를 강조했던 국방부가 이번 군위군수 경찰 수사를 빌미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일까 우려된다"면서 "갈 길 바쁜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과정에 자칫 돌발변수로 작용할까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lm80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