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블록체인

[인터뷰] 4살 엑셀 가지고 놀던 꼬마, 블록체인계 안드로이드 꿈꾸다

이정우 아티프렌즈 대표...블록체인·빅데이터엔진 개발

  • 기사입력 : 2019년10월25일 16:35
  • 최종수정 : 2019년10월25일 1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성남=뉴스핌] 김지나 기자 = "블록체인은 신뢰를 전달하는 기술입니다. 비트코인은 복잡한 은행 간 공조 없이 오롯이 프로그램 알고리즘만으로 국제 송금을 1시간만에 할 수 있죠. '사슬(아티프렌즈가 개발한 블록체인 엔진)'은 이것을 5초 만에 끝낼 수 있고요. 신뢰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 사람이 감시하지 않아도 시스템이 담보해주는 기술이 바로 블록체인입니다."

25일 경기도 성남 아티프렌즈 본사에서 만난 이정우아티프렌즈 대표(28)는 블록체인은 신뢰를 담보하는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2016년 12월 창업한 아티프렌즈는 3년 만에 직원 수가 30명까지 늘었다. 창업 초기 부동산 빅데이터 엔진을 주력사업으로 이어가다 지난해 블록체인 엔진 개발도 성공해 두 엔진을 사업의 양대 축으로 삼고 있다.

[성남=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정우 이티프렌즈 대표. 2019.10.23 leehs@newspim.com

소위 '돈이 굴러다니는'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이정우 대표는 가상화폐공개(ICO) 없이 사업을 키우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

ICO는 사업자가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폐 코인을 발행하고, 이것을 투자자들에게 판매해 자금을 확보한다. 코인이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되면 투자자들은 이것을 주식처럼 사고팔아 수익을 낼 수 있는데 검증 없이 오롯이 사업자의 말만 믿고 투자해야 하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위험 부담이 크다.

이정우 대표는 "블록체인 엔진을 개발하고 미국에 가서 애플과 삼성SDS, 골드만 등 큰 기업들을 만났는데 주로 많이 듣는 얘기가 ICO를 했는지 여부였다"면서 "개인적으로 기술자는 기술을 만들고 팔아야지 기술이 없는데 돈부터 모으고 기술을 팔겠다는 ICO 철학은 나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있는 기술을 팔겠다"는 이정우 대표의 개발자로서의 철학은 스스로가 최고 기술을 개발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이기도 하다. 대전과학고를 조기 졸업하고, 카이스트 휴학 중 블록체인 엔진 '사슬'을 개발한 이정우 대표의 아이큐는 멘사 아이큐 테스트로 측정할 수 있는 최대치 175를 넘어선다.

"4살 때부터 어머니 사업을 도와 엑셀 프로그램을 돌렸는데 엑셀을 통해 사칙연산을 뗐어요. 카이스트 재학 중 병역특례로 배달의민족에서 서버가 안 죽게 하는 역할을 했죠. 배달의 민족에서 '저녁 6시 선착순 1000명 치킨 공짜' 같은 이벤트를 하면 어마어마한 클릭이 들어오는데 서버가 이것을 버티게 하는 역할이었죠. 이 경험으로 인프라 쪽에 자신감이 생겼고, 아티프렌즈를 바로 창업한 거죠."

이정우 대표는 아티프렌즈를 창업하고, 부동산 빅데이터 엔진 '셀리몬'을 사업화하는 데 성공했다.

[성남=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정우 이티프렌즈 대표. 2019.10.23 leehs@newspim.com

'셀리몬'은 부동산의 위치, 인근 시세, 건물 연식, 주변상권 유무 등의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프로그램에 학습시켜 최종적으로 건물 가치를 산정해주는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다.

한 발 더 나아가 프로그램에 부동산 세금을 계산해 주는 엔진을 장착해 부동산을 자녀에게 상속할 경우 최대한 절세할 수 있는 방법을 프로그램을 통해 시뮬레이션 해 준다. 현재 이 서비스는 기업 간 거래(B2B) 방식으로 판매되며 KB국민은행, 보험사, 키움증권 등에 서비스하고 있다.

여기에 블록체인 엔진 '사슬'이 새로운 사업으로 추가된 것이다. '사슬'은 블록체인계의 안드로이드와 같은 플랫폼을 만든다는 것으로 목표로 한다. 보통의 메인넷이 안드로이드나 iOS를 만드는 것이라면 '사슬'은 안드로이드나 iOS를 만들 수 있도록 기본 프로그램을 제공한다는 점이 다르다.

이정우 대표는 "현재 블록체인 산업은 한국과 중국, 일본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고, 미국과 유럽 등에선 관심은 있지만 아직 기술은 개발되지 않아 향후 블루오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블록체인 적용은 송금부터 시작해 인증, 게임 쪽으로 점점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