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통

전주↔서울 휠체어 탑승 고속버스 28일부터 시범운행

  • 기사입력 : 2019년10월24일 10:52
  • 최종수정 : 2019년10월24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도는 오는 28일부터 전주↔서울 고속버스 노선에 휠체어탑승 설비를 장착한 고속버스가 시범운행된다고 24일 밝혔다.

시범 운행되는 고속버스는 버스를 개조해 버스당 휠체어 2대가 탑승할 수 있으며, 전주↔서울 노선에 1일 2~3회 운행될 예정이다.

휠체어 탑승 고속버스 모습[사진=전북도]

그간 장애인단체 등에서는 명절에 전주 시외버스터미널을 포함해 전국 시외·고속터미널 등에서 휠체어 장애인의 시외 이동권 확대를 요구하는 집회를 연례적으로 개최해 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2017년부터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고속․시외버스 표준모델과 운영기술의 개발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휠체어 탑승 고속버스 내부 모습[사진=전북도]

휠체어 탑승 고속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버스 출발일 기준 3일전 자정까지는 예매 해야 하며, 버스터미널 내 별도로 마련된 전용 승차장에서 휠체어 이용자가 탑승한 후 기존 승차장으로 이동해서 다른 승객들을 태워야 하므로 출발 20분 전까지 전용 버스승차장에 도착해야 원활한 탑승이 가능하다.

kjss59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