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단독] 이낙연 총리 탄 공군 1호기, 서울공항 회항...방일 기간 한국서 대기

한일 거리 가까워서 가능…혼잡한 하네다 공항 대신 서울공항 선택한듯
日 공항 주기공간 홀대 논란도...외교가 "지리적 이점, 비용 검토했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24일 07:48
  • 최종수정 : 2019년10월24일 0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지난 22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 방문 당시 탑승했던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가 이 총리를 하네다 공항에 내려준 후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총리실·공군 등에 따르면 공군 1호기는 성남 서울공항에서 대기하다 다시 일본으로 이동, 방일 일정을 마무리하는 24일 이 총리를 태우고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통령 해외순방에 주로 활용되는 공군 1호기가 국빈 방문으로 해외에 나갔을 때, 현지 공항에 머물지 않고 국내로 회항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4일 총리실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이륙해 일본 도쿄 하네다 공항에 착륙한 공군 1호기는 당일 서울공항으로 복귀했다. 당시 하네다 공항의 날씨는 비행기에서 내린 이 총리가 든 우산이 비바람에 뒤집어질 정도로 좋지 않았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좌)와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우)가 22일 도쿄 왕궁서 열린 나루히토 덴노(徳仁天皇·일왕) 즉위 의식 '소쿠이레이 세이덴노기'(即位礼正殿の儀)에 참석했다. 이낙연 총리는 오는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면담을 갖는다. 2019.10.22

이 총리는 당초 이번 일정에 공군 2호기를 활용할 예정이었으나 40여명이 넘는 취재진이 동행하기로 하자 규모가 큰 공군 1호기를 탔다. 청와대가 그간 이 총리의 해외 순방에 공군 1호기를 내준 적이 여러 차례 있기 때문에 이례적인 일은 아니지만 이번 방일에 큰 의미를 부여한다는 의미도 있다.

공군 1호기는 이날 일본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환하는 이 총리를 태우기 위해 다시 일본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대통령 전용기가 정상의 해외 일정 중 해당 국가에서 대기하는 일반적인 사례와 대비된다.

공군 1호기가 중간에 한국에 머무는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일본 현지 상황, 비행거리 등을 고려한 결정으로 분석된다.

이 총리의 이번 방일 목적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이다. 즉위식에는 전 세계 174개국의 왕족과 총리, 대통령 등 정상급 대표단이 참석했으며 대부분 항공편을 이용했다.

외교가에 따르면 이 총리가 이용한 도쿄 하네다 공항은 물론 나리타 공항에도 많은 항공기가 몰렸다. 일본은 각국의 축하사절이 많이 도착하는 21일과 이들이 돌아가는 24일 공항 혼잡을 피하기 위해 자국 항공사 36편 결항을 결정하기도 했다.

일왕 즉위식이 현지에서 국가적 행사인 만큼 일본 측은 각국 요인들의 항공기를 세워둘 충분한 공간을 확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공군 1호기는 관리가 용이한 서울공항으로 돌아가는 방식을 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군 1호기의 서울공항 대기가 가능한 결정적인 요인은 비행거리다. 일본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나라는 한국이며, 수도인 도쿄와 서울의 거리는 약 1100km다. 비행시간이 1시간 정도 밖에 걸리지 않는다.

또 서울공항은 서울의 남쪽인 성남에 있어 도쿄와 가깝고 민간 여객기가 다니지 않아 이착륙 통제 측면에서도 혼잡한 도쿄 내 국제공항보다 유리하다. 일본과 거리가 먼 나라들 입장에선 공군 1호기의 한국 대기와 일본 대기가 사실상 큰 차이가 없게 느껴질 수 있다.

공군 1호기가 잠시 한국에 머물면서 아낀 비용도 있다. 공항에 항공기를 세워두기 위한 비용인 '주기비용'이다.

외교가의 한 인사는 "일본이 의도적으로 하네다 공항에 공군 1호기가 머물 공간을 확보해주지 않았는지는 아직 정확하게 알 수가 없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만약 일본이 홀대한 부분이 드러난다면 외교적 결례에 따른 논란이 있겠지만 양국 모두 그런 분위기는 없는 것 같다. 지리적 이점, 비용 등 다각적인 검토로 (공군 1호기가)회항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외교가에 따르면 국가 정상급 인사가 2박3일이라는 길지 않은 기간 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쓰는 비용인 만큼 아까워할 정도의 비용은 아니지만 '한일 갈등이 첨예한 시국에 일본에 주기(공항에 비행기를 세워두는 것) 비용으로 막대한 돈을 줬다'는 혹시 모를 비판을 미리 막기 위한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