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바른미래·평화당·정의당 "공수처보다 선거제 개혁이 먼저"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17:3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이성우 인턴기자 =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패스트트랙 성사 및 선거제도 개혁안 통과 결의 시민사회-정치권 공동기자회견이 열렸다.

선거제·사법제도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했던 바른미래·평화당·정의당은 이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의 선(先)처리를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기존 약속대로 선거제 개혁을 먼저 처리한 뒤에 검찰개혁과 공수처 개혁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성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민주당의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민주당은 선거제 개혁을 뒤로 미뤘는데 이는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니냐"며 "그래서 국민들로부터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불신을 당하고 지지율이 저렇게 떨어지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패스트트랙 법안 관련한 민주당의 태도에 대해 우려스럽다"며 "공수처 선(先) 처리 문제를 갖고 한국당과 자리를 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꼬집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절대 (선거제와 사법개혁안 처리) 순서를 바꿀 수 없다"며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것은 여당이 책임 있는 집권세력으로서 과연 자격이 있는지 의문을 낳게 한다"고 말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