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군과 쿠르드족 철수한 시리아...러·터키 勝 vs 미국 敗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17:22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1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시리아 북동부 정세가 미군과 쿠르드족 철수로 일단락된 가운데, 러시아와 터키가 결국 승자로 남고 미국은 굴욕적인 패배를 겪게 됐다는 진단이 이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주둔 미군의 무리한 철수를 강행함으로써 쿠르드족을 배신했다는 비난을 받으며 이 지역에서의 영향력이 크게 축소됐고, 그 빈자리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재빠르게 메우고 있다는 평가다.

지난 17일 미국의 중재로 터키는 22일까지 시리아 북부에서의 군사작전을 120시간(5일) 동안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터키는 시리아 쿠르드민병대(YPG)와 YPG 주축 시리아민주군(SDF)이 기간 안에 터키가 규정한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에서 철수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이후 지난 22일 푸틴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시리아 내 '안전지대'로부터 쿠르드 민병대를 철수시키고, 이후 러-터키 군이 공동 순찰하기로 합의했다.

터키와 러시아의 합의에 따라 미국과 함께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을 함께 수행했던 시리아민주군(SDF)을 주도해온 쿠르드인민수비대(YPG)는 그동안 점령해왔던 시리아 북동부 텔 리파아트와 만비즈 등에서 퇴각하게 됐다.

시리아 북부에서 철수하는 미군이 이라크 북동부 다후크 외곽을 지나고 있다. 2019.10.21 [사진=로이터 뉴스핌]

◆ 쿠르드족, 최악은 면해

미국에 배신당한 쿠르드족은 터키군의 공세에 밀려 국경 지역 근거지를 포기해야 했지만, 결국 국경 지역에 러시아군이 배치됨으로써 터키의 침공 우려가 줄어들게 됐다.

미국 CNN은 23일(현지시간) "터키와 러시아의 합의로 쿠르드족은 새로운 보증인을 얻게 됐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갑자기 철군을 결정해 쿠르드족을 터키의 공격에 노출시킨 만큼 과거 미국이 맡았던 역할이 이제 러시아의 몫으로 떨어졌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러시아가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 배치할 병력이나 군사시설이 터키 침공 우려를 불식시킬 만큼 충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결국 쿠르드족은 한 때 적이었던 시리아 정부군의 쿠르드족 자치 지역 내 배치를 용인해야 하는 입장이 될 수 있다.

◆ 터키와 러시아, 발빠르게 움직여 영향력 확대

시리아 북동부 사태를 둘러싼 지정학적 파워 게임에서 승자는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터키와 러시아는 시리아 내전에서 각각 반군과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지원하며 반대편에서 싸웠다. 하지만 결국 손을 잡은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현재 국경선이 유지되고 양국 모두의 문제인 분리주의 세력의 공격을 억제할 수 있다는 결과에 만족하고 있다.

또한 러시아와 터키는 '시리아의 자주권과 영토보전을 존중'하기로 합의한 만큼 푸틴 대통령은 이를 자신의 외교 성과로 선전할 수 있다.

하지만 터키와 러시아 등이 안전지대 내에서 철수하지 않고 버티는 쿠르드족 전사들에게 지나치게 가혹한 대응으로 맞서고 쿠르드족 민간인에 대한 학살이라도 자행해 다시금 이 지역이 혼란에 빠지면 이는 러시아의 처절한 패배로 기록될 가능성이 있다.

◆ 현재로서는 미국이 패자

CNN은 "미군을 서둘러 철수시켜 푸틴 대통령에게 선물을 안겨준 셈"이라며 지정학적 관점에서 최대 패자는 트럼프 행정부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철군 결정을 내림으로써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소탕을 위해 함께 싸운 쿠르드족을 버리고 결국 터키의 침공을 초래해 시리아 북동부의 혼란을 초래한 배신자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피난길에 오른 시리아 주민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