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일본, 도쿄올림픽에 '밀리터리 룩' 시안 공개... 안민석 의원 '욱일기 금지' 촉구

11월14일 월드컵 2차 예선 키르기스스탄전부터 착용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16:3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일본이 군복을 연상케하는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 시안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는 22일 "오는 11월14일에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키르기스스탄전부터 일본 축구 대표팀이 새 공식 유니폼을 착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밀리터리 룩' 디자인은 군복을 연상케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축구대표팀 유니폼 디자인 시안. [사진 =닛칸스포츠]

닛칸스포츠는 "이 디자인은 전투 작전 시 위장 목적으로 사용되는 무늬로, 현재는 패션성 높은 디자인으로 폭넓게 사랑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밀리터리 룩' 디자인이 유니폼이 국가대표팀 공식 유니폼으로 활용된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일본은 도쿄 올림픽에서 해당 유니폼에 일본축구협회 엠블럼 대신 일장기를 달기로 결정했다.

일본 제국주의 침략을 떠올리게 하는 욱일기를 응원도구로 사용하는 것을 허용한 데 이어 이번엔 군복에서 따온 디자인의 유니폼 착용까지 공식화하면서 '정치적 의도가 없다'던 도쿄올림픽을 향한 우려는 점차 커지고 있다.

앞서 일본은 도쿄올림픽에서 군국주의의 상징이자 전범기인 욱일기를 응원도구로 사용하는 것을 허용한 바 있다. 이에 한국과 중국 등 국가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22일 '2020 도쿄올림픽' 욱일기 금지를 촉구하기 위한 공동 행동에 돌입했다.

그는 일본 의회에 우리나라의 '욱일기 금지 촉구 결의안'을 전달하고, 북한과 중국 측을 향해서도 공동 행동을 요청할 계획이다.

논란이 일자 일본 정부는 "외무성 홈페이지에 한국어로 된 욱일기 설명자료를 추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22일 '2020 도쿄올림픽' 욱일기 금지를 촉구하기 위한 공동 행동에 돌입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