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상무, 유럽에 "車관세 보류할테니 협상하자"...화웨이 거래제한 추가유예 시사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15:58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를 보류하는 대신 유럽연합(EU)과 무역협상을 진행하는 방안을 언급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주 로스 장관은 FT 뉴스레터 서비스 '트레이드 시크릿츠'(Trade Secrets)와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EU와 '다른 형태의 협상'을 진행하는 방안을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하나의 옵션은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고 말하는 것"이고, "둘째는 일부 또는 모든 국가(에서 수입한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라며 "셋째는 다른 형태의 협상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안보를 해친다며 25%의 고율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에 미국 상무부는 자동차, 부품 수입의 국가안보 위협성을 조사한 보고서를 지난 2월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제출 시점부터 90일동안 검토기간을 갖고 지난 5월 18일까지 관세 부과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180일 검토 기간을 추가로 가져 시한을 내달 13일로 미뤘다.

미국과 EU의 무역갈등은 이달 들어 더욱 고조됐다. 지난 14일 세계무역기구(WTO)가 'EU가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에 대해 불법보조금 지급했다'는 판결을 내리자 미국은 지난 18일 에어버스 항공기(10%)뿐 아니라 EU산 와인·위스키·치즈 등 농산물과 공산품(25%) 등에 보복관세를 부과했다.

FT는 이같은 로스 장관의 발언을 두고 'EU와 무역분쟁을 완화하려는 움직임'이라고 풀이했다.

로스 장관은 또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부품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임시 일반면허' 시한을 추가로 연장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화웨이를 '수출제한 리스트'(Entity List)에 올린 것은 중국과의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다음달 중순으로 잡힌 임시 일반면허 시한이 '엄격한 데드라인'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이 시한은 우리가 통제할 수 있다"며 "(시한을) 단축할 수도, 길게 늘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상무부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수출제한 목록에 올리고 정부의 승인 없이 미국 기업들이 제품을 판매·수출하지 못하도록 했다. 하지만 미국 국내 기업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같은 달 20일 통신 네트워크 유지 및 소프트웨어 갱신 관련 판매는 90일 간 한시적으로 임시 일반면허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이후 상무부는 유예 기간이 만료된 8월 19일, 다시 유예조치를 11월 18일까지 90일 연장했다. 하지만 동시에 화웨이 계열사 46곳을 수출제한 명단에 추가, 거래제한 목록에 올린 화웨이 관련사를 100곳 이상으로 늘렸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