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벤츠 "순수전기차 'EQC', 미래 모빌리티 상징 될 것"

마크 레인 "EQC는 벤츠가 구현한 일렉트릭 모빌리티 상징"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14:57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순수 전기차 'EQC'를 출시하고 미래 전동화시대 모빌리티의 상징이 될 것이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벤츠는 22일 서울 신사동 'EQ 퓨처(Future)' 전시장을 개관하고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했다. 벤츠는 이 자리에서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EQC 400 4MATIC'를 공식 출시했다.

EQC를 소개한 마크 레인(Mark Raine) 벤츠 제품&마케팅 총괄부사장은 "EQC는 벤츠가 구현한 일렉트릭 모빌리티 시대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며 "킬로미터당 50원이라는 금액으로 다른 럭셔리 중형 SUV에 필적하는 차량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벤츠는 EQC의 안전성과 커넥티비티 기술력을 강조했다. 마크 레인 부사장은 "전기 모빌리티는 파워트레인의 전기구동화, 안전 보조시스템, 디지털, 커넥티비티 기술에서 진화된 변화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도산대로 15길 35)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하는 'EQ Future(퓨처)' 전시관 개관식이 열리고 있다. 이날 개관 행사에서는 EQ 브랜드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전기차 경주대회 포뮬러 E머신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 실버 애로우 01', 미래 항공 모빌리티 '볼로콥터' 등이 전시됐다. 전시관은 내년 1월 중순까지 일반 관람객에게 무료 개방된다. 2019.10.22 alwaysame@newspim.com

벤츠 EQC는 전륜과 후륜에 두 개의 전기모터가 장착된 4륜구동 모델이다.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78.0kg·m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출발해 시속 100km 도달 시간은 5.15초에 불과하다. 마크 레인 부사장은 "전동화 모빌리티가 내건 약속을 진정성있게 실현한 차량"이라고 평가했다.

다임러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Deutsche ACCUMOTIVE)'에서 생산한 최신 80 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사용해 한 번 충전 시 309km가 넘는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 온보드 차저가 탑재돼 45분만에 충전되는 급속충전모드도 제공한다.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등 벤츠의 최신 주행보조시스템도 탑재됐다. 또 시동을 끈 후에도 3분간 하차 경고 어시스트 기능이 활성화돼 차량 내부 탑승객이 하차 시도 시 주변 보행자, 자전거, 자동차 등을 감지해 잠재적인 위험을 알린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은 충전 상태, 에너지 흐름 등을 확일할 수 있는 전기차 전용 기능들이 포함됐다. '안녕 벤츠'로 시작하는 자연어 인식 기능도 탑재돼 차량에 대한 원격 제어도 가능하다.

벤츠 EQC 400 4MATIC 판매 가격은 1억500만원이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