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특허청-재외동포재단,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 업무협약 체결

세계한상대회서 특허마케팅 등 협력 다짐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13: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13: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특허청과 재외동포재단은 특허기반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2일 세계한상대회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들이 국내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재외동포 네트워크의 도움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추진했다.

특허기업과 해외동포기업 간 협력 네트워크 [사진=특허청]

특허기반 중소기업이 특허사업화 초기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판로를 개척해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우리 중소기업들은 우수 특허제품을 개발하고도 자금부족·언어장벽·현지 정보와 네트워크 부족으로 해외시장에 쉽게 도전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허청과 재외동포재단은 작년부터 세계한상대회 등을 통해 특허기반 중소기업과 재외동포기업인을 시범적으로 연결했으며, 지속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특허기반 중소기업 및 대학·공공연과 재외동포기업 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 △세계한상대회 등 재외동포재단 주관 동포교류 행사 협력 △특허청 주관 해외 특허마케팅 협력 등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사업화 초기부터 해외판로를 개척하고 현지특허로 무장한다면 중소기업 제품도 제값을 받을 수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이 제값 받는 강한 특허를 확보하여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