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KB국민은행, 자산관리플랫폼 'KB마이머니' 개편

자산', '지출', 'My W' 3가지 콘텐츠가 강화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KB국민은행은 비대면 자산관리 서비스 강화를 위해 자산관리 애플리케이션인 'KB마이머니'를 전면 개편했다고 22일 밝혔다. 

2016년 출시한 KB마이머니는 은행, 카드, 증권, 보험 등 금융자산과 부동산, 자동차 등 현물자산 정보를 종합 관리할 수 있는 비대면 자산관리 서비스다. 고객의 자산 현황, 변동추이, 지출거래를 기반으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개편에서는 생활 속 콘텐츠로 탈바꿈하는 데 중점을 뒀으며 '자산', '지출', 'My W'의 3가지 콘텐츠를 강화했다.

'자산' 콘텐츠에서는 흩어져 있는 자산정보를 모아서 보여주던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해 고객의 보유자산에 대한 컨설팅 기능을 추가했다. KB국민은행에 보유한 금융자산뿐만 아니라 이용자가 등록한 다른 금융기관의 데이터까지 반영해 자산의 흐름을 보여주고, 부채비율, 금융자산규모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동일연령대 평균 자산현황 자료를 이용해 다른 이용자와 비교해볼 수 있으며, 포트폴리오를 진단하고 필요한 상품을 추천하는 기능도 더했다.

'지출' 콘텐츠에서는 여러 곳에서 발생한 카드 사용 내역 및 입출금 거래내역 등의 지출내역을 분석해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맞춤 정보를 제공한다. 주별·월별 지출추이 정보를 통해 지출의 흐름을 쉽게 파악할 수 있으며, 카드 사용이 주로 발생하는 업종, 요일, 시간 등을 분석해 이용고객의 소비성향을 점검할 수 있다. 분석된 정보를 바탕으로 지출성향에 맞는 적합한 카드상품도 추천해 준다.

'My W'는 생애주기에 따라 발생 가능한 금융 목표를 설계하고 미리 점검해볼 수 있는 '금융 시뮬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단기적으로 소비를 줄여 목돈을 만들고, 보유 중인 목돈을 불리는 예측을 해볼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내 집을 준비하거나, 은퇴 후 소득을 준비하는 등 미래의 금융목표와 계획을 세울 수 있다.

KB국민은행은 비대면 자산관리 서비스 강화를 위해 자산관리 애플리케이션인 'KB마이머니'를 전면 개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미지=KB국민은행]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