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식약처, 바이오의약품 생태계 조성 위해 4개 학회와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10:34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10: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오는 23일 서울 중구 플라자 호텔에서 바이오의약품 분야 허가‧심사 전문성 강화와 신개념‧신기술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선제적 허가·심사 체계 구축을 위해 대한백신학회·대한암학회·한국유전자세포치료학회·한국줄기세포학회 등 4개 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의 주요내용은 △품질, 안전성, 유효성 심사 자문 △부작용 사례 등 안전에 관한 자문 △관련 교육, 세미나, 심포지엄 등이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으로 새로운 분야에 대한 허가·심사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외부 전문가 단체와 협력은 정부와 민간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식약처는 업무협약을 통해 임상시험이나 허가·심사자료 검토 시 관련 학회의 전문가나 임상의사에게 자문을 확대해 전문성을 강화하고, 학회는 식약처로부터 최신 규제정보를 공유 받고 교육을 통해 연구·개발을 활성화해 전문 인력 양성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4개 학회 총 5000여 명의 외부 전문가를 통해 허가·심사 전문성을 높이고, 학계·업계 등 민간 부문과 소통협력을 강화해 동반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