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양주 '옥정호수도서관' 30일 개관...호수와 책이 만나는 독서문화 공간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09:5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양주=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 양주시에서는 호수와 책이 만나는 도심 속 독서문화 공간 '옥정호수도서관'이 오는 31일 개관한다.

양주시 옥정호수도서관 모습 [사진=양주시]

권역별 공공도서관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옥정호수도서관은 양주의 9번째 공공도서관으로 옥정신도시 내 스마트시티 복합센터 내에 위치해 있으며 인근 옥정호수공원과 맞닿아 있는 이색적인 도심 속 독서문화 공간으로 개관 전부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아 왔다.

시민의 휴식처이자 문화, 창작공간인 옥정호수도서관은 연면적 4938㎡에 지하 1층 지상3층 규모로 건립돼 5만여 권의 다양한 장서를 소장하고 있다.

시설은 지하1층에 보존서고와 창작실 등을 비롯해 1층 열린자료실과 북카페, 어린이자료실, 2층 일반자료실, 현자의 서재, 계단형 소공연장, 휴게실, 3층 예술극장&음악감상실, 문화강좌실, 동아리실 등을 갖추고 있다.

호수 조망권을 살린 1층 열린자료실은 독서토론과 미니음악회 등이 열리는 조금은 왁자지껄한 분위기로 음료도 함께 마시며 편안하게 책을 볼 수 있으며, 조용한 분위기에서 독서를 원하는 시민들은 일반자료실을 이용하면 된다.

도서관은 전 층을 1층 통합데스크를 통해 운영하며 시민들의 효과적인 정보선택을 위해 큐레이션을 도입, 시각적ㆍ공간적으로 자료를 배치했다.

특히 지역문화자료와 행정자료 등을 수집해 보존기능을 강화함과 동시에 레퍼런스 라이브러리 역할을 수행하는 등 명실상부한 중앙도서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책도 읽고 문화도 즐기는 복합문화공간인 옥정호수도서관이 양주시민의 사랑을 받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책 읽는 도시 양주 조성에 중추적인 기능을 수행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angsangh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