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청주 상당산성서 조선후기 '사하지' 연못 터 위치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10월22일 09:20
  • 최종수정 : 2019년10월22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청주시가 지난해 12월부터 추진 중인 상당산성 자연마당 조성사업지 내에서 조선 후기 연못으로 추정되는 '사하지' 등 연못 2곳과 승군향고(僧軍餉庫, 승려들이 조직한 군대의 양식창고) 터의 위치가 확인됐다.

조선시대 상당산성 전체 지도[사진=청주시]

22일 시에 따르면 이번 문화재 조사를 진행한 충청북도 문화재연구원의 조사 결과 본 사업지를 '상당산성도(上黨山城圖)'에서 살펴보면 조사지역 중단부 일대에 연못이 그려져 있고, 이 지역에서 북쪽으로는 구룡사가 있어 이 일대가 '호서읍지(湖西邑誌)'에 기록된 사하지(寺下池)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

또 현재 방죽과 인접한 동쪽 하단부가 상대적으로 깊은 지형을 이루고 있어 이곳도 연못으로 추정된다.

대상지 내에서 확인된 건물지는 승창(僧倉)으로 추정되며, 내부에서 다량의 조선 후기 기와편이 출토돼 상당산성의 오랜 역사를 보여주는 것으로 판단된다는 것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따라서 시는 당초 계획했던 습지 위치를 사하지 및 동쪽 하단부의 연못 추정지에 조성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하고, 승군향고터는 추후 발굴 조사를 위해 우선 보존 조치토록 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역사·생태문화 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오는 12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